예스폼예스폼 로고
좋은인사말좋은인사말 로고

제일 상단으로

날씨 인사말 1,416건

혹시라도 지진이 발생한다면

혹시라도, 지진이 발생한다면 끔찍한 일이 벌어질 것 같아요.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전에 지진일 일어났을 때의 대처방법을 숙지하고 있어야 할 것 같아요.
간단하지만 미리 알고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위급한 순간에 기지를 발휘할 수 있게 될 테니까요.

어제 지진이 일어났다면서요?

저는 다른 지역에 있어서 잘 몰랐는데 어제 지진이 일어났다면서요?
어땠는지 궁금하기보다 별 피해가 없이 지나갔다고 하니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천재지변만큼 무서운 게 없지 않아요?

지진에 대처하는 요령을 숙지해야

간밤에 한 2, 3초간 땅이 흔들려서 놀랐는데 혹시 못 느끼셨어요?
일본 같은 경우는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데 비해 예방을 잘 해서인지 인명피해는 많이 발생하지 않는다고 하더라고요.
우리도 덮어놓고 안심하지 말고 지진이 일어났을 때 대처하는 요령 같은 것을 알아두어야 할 것 같아요.

저만 예민한 건지

재작년에 충청도 어디에서 규모 5.1에 달하는 지진이 있었다면서요?
남 일이 아닌 게 밤에 아파트가 흔들리기에 지진인가 싶어 물어봤거든요.
저만 예민한 건지 했는데 느낀 분들도 주위에 계시더라고요.
괜찮으셨어요?

간밤에 자려고 누웠는데

간밤에 자려고 누웠는데 모니터가 흔들려서 깜짝 놀랐어요.
한 3초 정도 지속되다 멈췄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지진이 났다고 하더라고요.
그나마 우리나라는 큰 지진은 나지 않는 편인데 잠시지만 세상이 흔들려서 얼마나 놀랐는지 몰라요.

비가 추적추적 내리니

돈벼락을 맞으면 기분이 좋겠지만 그냥 벼락을 맞으면 큰일 나겠지요?
비가 추적추적 내리니 괜히 벼락 이야기가 떠올랐어요.
기후가 급속도록 변화된다면 언젠가는 벼락에 민감하고 주의해야 하는 시대가 오지는 않을까 싶어요.

비가 오는 날에 벼락을 조심해야 합니다.

비가 오는 날에 벼락을 조심해야 한다고 해요.
그것도 집중 호우 아니면 소나기가 올 때에 말이지요.
아차하면 이미 늦으니 벼락이 올 확률 높은 날씨 정도는 알고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어려서부터 주의를 주는 것이 좋겠지요.

벼락은 번개와 달리 우리에게 직접적인 피해를 주는 것을 알고 계시나요?
전력체계에 벼락을 맞으면 전력 공급이 끊기고 사람이 맞으면 즉사할 수도 있으니 조심해야 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어려서부터 아이들에게 주의를 주는 것이 좋겠지요.

비 오는 날에 날카로운 쇠붙이는 삼가야 합니다.

벼락이 번개와 천둥을 동반해서 지상으로 내리치는 것을 말하는데요.
순간적으로 엄청난 전력이 발생하기 때문에 인체에 직접 미치게 되면 치명적이라고 해요.
비 오는 날 날카로운 쇠붙이 같은 것을 들고 다니면 안 되겠지요?
큰일 납니다.

평소에 가정 내 두꺼비집의 위치를 알아두면 좋겠어요.

아직 직접적인 피해는 발생하지 않지만 벼락에 대비를 해야 한다고 하더라고요.
예방을 할 수는 없지만 피해가 발생하였을 때에 전력공급이 끊기기도 하잖아요.
가정 내 두꺼비집의 위치를 평소에 알아두고 꼼꼼히 정기점검도 해야 할 것 같아요.

`척`하며 살아가다

요즘 소위 척 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가끔 저도 척 하는 저 자신을 발견하곤 합니다.
돈이 없음에도 없다는 말을 할 수 없어 있는 척을 하고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과 만나고 있음에도 그 사람들에게 좋아하는 척을 하며 웃습니다.

우리의 선택에 방향을 제시

어떤 것이든 양면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만 그 두 가지 중에서 어떤 것이 더 크게 작용하는가가 우리의 선택에 방향을 제시합니다.
작은 단점은 큰 장점이 덮어줄 수 있지만, 너무 큰 부정적 면은 긍정이 가릴 수 없습니다.

사람을 만나는 것

우리가 사람을 만나는 것도 이와 같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여러분의 장점이 무엇인지 찾고 그것을 발전시킬 수 있기를 바랍니다.

어떤 것이 더 크게 작용하는가

따뜻한 햇살도 좋지만 오랜만에 시원하게 내리는 빗줄기를 보니 백 미터 달리기 후 시원한 물 한 잔을 들이킨 것처럼 갈증이 풀립니다.
물론 비가 내리면 외출이나 이동이 편하지 않은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이 비가 인간의 수보다 훨씬 많은 이 땅에서 뿌리를 내리고 살아가는 생명에 양분을 공급한다는 것 역시 사실입니다.

추억을 가지고 있는 사람

어쩌다 그 맛을 발견해도 본인을 제외한 다른 사람들은 그 맛에 동조하지 않는 일이 많습니다.
아마도 추억이 맛을 더하고 향을 더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추억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그 추억이라는 양념 덕분에 연탄 냄새도 향기롭고 별것 아닌 음식도 맛있는 듯합니다.
여러분은 오늘 어떤 음식이 떠오르십니까?

추억이 맛을 더하고 향을 더해

여러분은 추억의 음식하면 무엇이 떠오르십니까?
오늘같이 추운 날에는 호호 불어먹던 호빵이나 군고구마도 떠오르고 가족들이 둘러앉아 연탄에 구워 먹던 돼지고기도 생각이 납니다.
그런데 세월이 흘러 어릴 적 그 맛을 기대하고 갔다가는 실망을 하고 돌아오기 일쑤였습니다.

하늘은 잿빛 투성이

투명한 하늘이 무슨 일이라도 있냐고 물어오는 것 같습니다.
다시 마음을 재정비하여 무슨 일이든 덤벼야 하겠습니다.
구직자의 마음을 대변해주기라도 하는 듯 하늘은 잿빛투성이네요.

쳇바퀴 돌아가듯 반복되는 일상

쳇바퀴 돌아가듯 반복되는 일상에 염증을 느낀다고 할지 모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어제와 오늘은 다릅니다.
마음가짐을 달리하면 똑같아 보이던 것에서 새롭고 참신한 것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마음을 어떻게 먹느냐에 달려있지 않겠습니까.

흐린 날의 잿빛 하늘

누군가의 이름 생각나는 단어 감정표현에 서툴러도 진심을 표현하게 되는 순간입니다.
마음에 담아두었던 떠오르는 말은 없으신지요?
흐린 날의 잿빛 하늘이 제법 마음에 드는 하루입니다.

잠자고 있는 열정

온몸으로 흐린 날의 기분에 젖어 있으니 큰일입니다.
물기를 먹은 스펀지처럼 축축 늘어지고 있어서 흥미를 잃었다고 해야 할까요?
잠자고 있는 열정을 다시 깨워야 하는 시점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