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폼
좋은인사말

태풍 21건

휘몰아치는 태풍의 날씨

영화가 끝나고 났을 때 그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막상 마지막 여행을 떠나려고 하는데 그들을 방해하기라도 하는 듯 말입니다.
밖은 휘몰아치는 태풍의 날씨가 병실에는 정적만이 감도는 장면을 잊을 수가 없네요.

우중충한 구름

우중충한 구름이 온 하늘을 뒤덮고 있어 심술이 나기도 하는데요.
습도가 높아지는 날에는 곰팡이와 세균이 서식하기에 가장 좋다고 하니 태풍이 지나간 다음에는 환기에 신경을 써야 하겠습니다.

괴력을 발산하는 태풍

전신주는 또 어떻습니까.
괴력을 발산하며 태풍이 휩쓸고 지나간 자리는 피해만 가득한 것 같습니다.
과연 태풍에서 좋은 점을 찾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하는 하루입니다.

태풍의 영향

더위를 조금 식혀주어서 좋기는 하지만 짧고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사라지는 태풍이네요.
올해에는 어떤 이름이 붙여질까 궁금해지기도 합니다.
태풍의 영향에서 벗어날 수 없는 우리나라가 아닙니까.

폭우와 강풍의 피해

좋은 점보다는 폭우와 강풍의 피해를 입히는 점이 다분하니 말입니다.
태풍에 이름이 있다니 재미있지 않습니까?
뚜렷하게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고 사라지니 잊히지 않는 기억으로 남고 싶은 것인지도 모르겠네요.

태풍의 강력한 힘

곧 불어 닥칠 태풍의 강력한 힘을 예고하기라도 하는 듯 말입니다.
우산이 꺾이는 정도에 그칠지 아니면 그 이상일지는 와 봐야 알겠는데요.
시설물 관리에 소홀함이 없는지 다시 한 번 살펴야 하겠습니다.

시련 자체를 삶으로 받아들이는 유연함

누군가는 그 시련을 온몸으로 맞서 이겨내려 할 것입니다.
하지만 그 시련 자체를 삶으로 받아들이는 유연함도 삶을 살아가는 지혜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가끔은 허리를 굽혀 시련을 받아들일 수 있는 유연함을 가진 여러분이 되길 바랍니다.

대부분에서 실패를 경험

젊은 시절 우리는 많은 것을 해 보고 그중 대부분에서 실패를 경험했습니다.
하지만 그 실패에 좌절하지 않았고 얼마 안 있어 새로운 것을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나이가 들어가면서 우리는 어떤 일을 시작하기 전에 실패할 것을 염려합니다.

두려움은 실패를 불러들이는 향수

그리고 그 두려움으로 많은 것을 시도하지 못하고 보내버렸습니다.
두려움은 실패를 불러들이는 향수입니다.
여러분이 온몸에서 도전에 대한 열정의 향이 느껴지는 사람이길 바랍니다.

고집이 센 나무

고집이 센 나무는 바람을 이기려다 그 둥치가 부러졌지만 불어오는 바람에 몸을 맡긴 갈대는 멀쩡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살아가다 보면 태풍보다 더 강한 시련이 우리를 흔들어 놓을 때가 있습니다.
그 시련에 온몸으로 맞서는 것도 멋진 일이겠지만 그 시련 자체를 삶으로 받아들이는 유연함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허리를 굽혀 바람을 맞을 수 있는 유연함

강하면 부러집니다.
허리를 굽혀 바람을 맞을 수 있는 유연함을 지닌 여러분이 되길 바랍니다.

태풍이 몰아닥치는 장면

지금껏 본 영화 중에 태풍이 지나가는 것을 잘 표현한 영화가 생각이 나시는지요?
저는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가 생각이 나네요.
비바람이 혹독하게 몰아닥치는데 병실 침대에 두 주인공이 나란히 앉아 밖을 내다보는 장면이 있는데요.

환기에 신경 써야 할 때

한여름이 다가오기도 전에 태풍의 영향권에 들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비가 많이 온다 하였는데 역시나 뚜렷한 이유가 있었네요.
모두 우산은 준비하셨는지요?

태풍의 위력

태풍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있으신가요?
강한 비바람을 동반하여 사람을 날려버릴 기세이기도 하는데요.
태풍이 불어 두세 사람이 팔을 둘러도 닿지 않은 둘레의 소나무가 쓰러지기도 하니 말입니다.

짧고 강렬한 인상

태풍이 몰아닥치는 날에는 거의 밖을 돌아다니지 않게 되지요?
앞을 가릴 정도로 비가 심하게 내리고 바람이 강하게 불어 어떤 피해를 입게 될지 모르니 말입니다.
비바람이 심하게 몰아닥치며 올해에는 전국적으로 피해의 규모가 작았으면 하고 바라고 있습니다.

태풍의 이름

태풍의 이름을 붙이기 시작한 때는 대략 1953년부터라고 합니다.
호주 예보관들이 자신이 싫어하는 정치인들의 이름을 애칭을 붙이면서 시작되었다고 하는데요.
태풍은 우리에게 좋은 점보다는 오히려 피해를 남기고 사라지는 기상변화의 일종이 아닌가 싶습니다.

태풍이 온다는 소식

태풍이 온다는 소식이 있었지만, 비만 조용히 내리고 있습니다.
오후가 되어 태풍의 영향권에 든다는 일기예보가 있었는데 지금은 태풍의 눈의 아래 있는지도 모르겠네요.
마치 폭풍전야의 고요함 같습니다.

유연한 삶

며칠 전까지 기세를 떨치던 태풍의 흔적이 아직도 정리되지 않은 채 거리에는 꺾여 부러진 가지와 떨어진 나뭇잎들이 가득합니다.
거센 바람을 온몸으로 맞으며 버티려 노력한 나뭇가지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거리의 가로수는 수많은 가지를 잃은 채 서 있습니다.
우리의 삶도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어려운 시련을 마주할 때가 있습니다.

두려움은 실패를 불러들이는

창을 부술 기세로 불어오는 바람에 건물이 떨리는 듯합니다.
거리의 가로수가 바람을 견뎌내느라 몸 전체가 흔들리고 아직 여린 가지들은 쉽게 부러져 바람에 날아다닙니다.
인간이 어찌해 볼 수 없는 자연의 힘을 깨닫게 됩니다.

유연함

얼마 전 지나간 태풍의 흔적이 아직 정리되지 않았습니다.
거리에는 꺾여 부러진 가지와 떨어진 나뭇잎들이 가득하고 주택가에는 바람에 날아온 쓰레기들이 가득합니다.
어릴 적에 읽은 동화에 나무와 갈대에 관한 이야기가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