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폼
좋은인사말

황사 27건

황사가 섞인 비

황사가 섞인 비라도 내린다면 무조건 피하고 봐야 하겠습니다.
오후 늦게부터 비가 온다고 하는데 우산은 챙기셨는지요.
건강에 대해 생각하게 되어서 다행인 날입니다.

안구를 빡빡하게 하는 황사

보기에도 뿌옇게 시야를 흐리며 먼지가 공기 중에 흩어져 있습니다.
안구를 빡빡하게 하는 황사입니다.
모쪼록 시간이 빨리 가서 황사도 지나갔으면 하고 바라는 날입니다.

유해물질이 많이 섞여 있는 황사

봄이 왔다고 해서 덮어놓고 좋아할 수는 없나 봅니다.
유해물질이 많이 섞여 있는 황사를 어찌 좋아할 수가 있겠습니까.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는 황사에 만반의 대비를 하는 우리가 되었으면 합니다.

대기로부터 눈을 보호하기 위한 진화

나이가 어릴수록 도시에서 태어난 사람일수록 속눈썹이 길다고 합니다.
의학적으로 확실치는 않지만, 오염된 대기로부터 눈을 보호하기 위한 진화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오늘 세상에 태어난 아이는 안타깝게도 누구보다 긴 속눈썹을 가지고 태어났겠군요.
우리가 생각하는 아름다움이라는 것이 생존을 위한 변화라니 아름답다고 다 좋은 것은 아닌가 봅니다.

황사를 들이마시는 것

그런데 그 황사를 들이마시는 것이 기분 좋지 않은 이유는 건강도 건강이지만 기분 나쁜 기운이 몸속으로 들어와 하루를 우울하게 만들까 염려되기 때문입니다.
며칠 황사가 계속된다고 합니다.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 잊지 마시고 따뜻한 차나 물 많이 드시고 몸의 건강은 물론 마음의 건강 모두 잃지 않기를 바랍니다.

물 많이 마시고 기분 좋은 하루

오늘은 같은 노란 빛에서 나온 것임에도 노란 후리지아 빛과 똑같이 차려입은 어린이집 아이들의 노란 운동복과는 다른 느낌의 누런 빛이 세상을 덮고 있습니다.
공기 중에 섞여 있다는 중금속이나 먼지 모래도 걱정이지만 누런 기운이 몸속으로 들어와 기분마저 누렇게 가라앉게 해 버릴까 걱정이 됩니다.
황사에는 충분한 수분 섭취가 중요하다고 합니다.
물 많이 마시고 기분 좋은 하루 보낼 수 있기를 바랍니다.

목이 잠기는 듯한 아침

햇살도 뿌옇다 못해 누런 먼지에 가려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숨을 쉴 때마다 혹시나 먼지가 입으로 들어올까 꺼림칙합니다.
괜히 목이 잠기는 듯하고 목이 따끔따끔한 것처럼 느껴지는 아침입니다.
이런 날은 목에 낀 먼지를 닦아내기 위해 고깃집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고 합니다.

황사가 있는 날

또 황사가 있는 날은 평소보다 물을 더 많이 마셔야 한다고 합니다.
물 많이 드시고 건강한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마음만은 햇살 가득한 5월

거리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들을 찾는 것이 어렵지 않고 약국에서 판매하는 줄만 알았던 마스크가 지하철에서도 판매되고 있습니다.
그만큼 사람들이 계절을 즐기기보다 건강을 걱정하느라 5월을 보내고 있다는 뜻일 것입니다.
그러나 마음이 무거우면 기분도 가라앉기 쉽습니다.
하늘이 조금 흐려도 또 비가 내려도 여러분의 마음만은 햇살 가득한 5월이길 바랍니다.

창으로 보이는 밖의 풍경

아침에 눈을 떴는데 창으로 보이는 밖의 풍경이 노란색으로 보여 누군가가 창에 색을 칠해 놓았나 착각을 했었습니다.
그리고 아무것도 모르고 지난밤 밖에 널어놓았던 빨래가 노랗게 변했을 정도로 황사가 심했었습니다.
그에 비하면 우리나라의 황사는 간단한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만 하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될 듯합니다.

속눈썹이 길고 아름다운 사람

혹시 속눈썹이 길고 아름다운 이유를 아십니까?
그건 오염된 대기로부터 눈을 보호하기 위해 길어진 것이라고 합니다.
뭐 의학적으로 믿을 수 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사실 예전에 비해 속눈썹이 길고 아름다운 사람들이 많아지긴 한 것 같습니다.

활기찬 하루

건강도 염려되지만, 그 나쁜 기운은 호흡할 때마다 온몸으로 들어와 제 기분마저 지배해 버릴 것 같아 마스크를 벗을 수가 없습니다.
마스크를 쓰고도 불안한 마음에 숨조차 마음껏 쉬지 못했을 여러분 실내에서 호흡 정리하시고 활기찬 하루 보내십시오.

속눈썹이 길어진 것

얼마 전 만난 조카를 보고 성냥개비도 올려놓을 듯한 긴 속눈썹에 감탄하였습니다.
그런데 그것이 환경이 오염되어 스스로 몸을 보호하기 위해 속눈썹이 길어진 것이라고 혹자는 말하더군요.
시골에서 자란 저와 같은 성인은 속눈썹이 짧음을 그 이유로 설명했습니다.

인간이 오염시킨 자연

그렇다면 인간이 오염시킨 자연으로 인해 인간이 변화해 가고 있다니 참 아이러니합니다.
여러분 속눈썹의 길이는 어떻습니까?

전국적으로 황사가 깔린 날

호흡기 질환과 안구 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황사가 전국적으로 깔려 있는 날입니다.
오전인데도 날은 흐리고 늦은 오후의 기분까지 느낄 수가 있습니다.
시야 확보가 되지 않아서 사고가 발생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하겠네요.

아이의 건강을 해치는 황사

황사 때 어린이 천식 발병률이 3배로 높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아이 키우는 입장에서는 황사 때가 독감이 유행하는 시절만큼이나 위험할 수 있는데요.
아이의 건강을 지키기 위하여 집 안을 깨끗이 하고 청결을 유지해야 하겠습니다.

건강을 위협하는 황사

불청객 황사가 어느새 전국을 강타하고 있는 하루입니다.
누런 먼지 덩어리가 공기 중에 대거 침투하여 우리의 호흡기를 노리고 있는데요.
마스크와 모자가 필수인 날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생존을 위한 변화

중국에서 불어온 누런 모래바람 탓에 우리나라 하늘이 제 빛을 잃어버린 우울한 아침입니다.
이렇게 하늘빛 공기의 빛이 달라지면 숨 쉬는 것조차 힘들어집니다.
공기 속에 누런 먼지가 호흡을 통해 내 몸속을 들어가 어떤 나쁜 짓을 해 댈 것만 같은 걱정이 밀려옵니다.

하루를 우울하게 만드는 황사

우리 주위를 둘러싼 공기가 온통 누런빛으로 보이는 아침입니다.
같은 노란 빛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누런 빛의 공기가 담장에 핀 개나리나 아이들의 노란 장화와 달리 기분 나쁜 느낌을 토해내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황사에는 여러 가지 먼지와 모래는 물론 중금속을 포함하고 있다고 하지요.

누런 빛의 세상

하늘이 온통 누런 빛으로 변해 버린 아침입니다.
우리나라는 참으로 다양한 색채어를 가지고 있습니다.
노랗다 누렇다 노르스름하다 누르스름하다처럼 직접 보지 않아도 그 표현에 따라 사뭇 다른 느낌을 받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