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폼
좋은인사말

2월 293건

사람은 적응하는 동물

사람은 적응하는 동물이라 금방 목표와 열정을 잠시 잊어버리고 일상으로 돌아가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뜨거운 냄비처럼 처음에만 잠깐 열정을 쏟아 붓습니다.
하지만 우리만큼은 절대 그래선 안 되겠습니다.
처음의 열정 그대로 불씨를 불태워야 합니다.

검은 구름에서 탄생

눈은 신기하게도 검은 구름에서 탄생하여 하얀 모습으로 내립니다.
온 세상을 하얗게 만들어버리죠. 그러다가 언제 그랬냐는 듯 검은 물이 되어 사라집니다.
시작은 검은빛이었지만 흰빛으로 빛을 낼 수 있고 흰빛을 지니고 있지만 쉽게 검은빛으로 변할 수 있는 것이지요.

길을 걸어가는 사람들

아직은 길을 걸어가는 사람들은 숨을 쉴 때마다 살아 있음을 증명이라도 하듯이 콧김과 입김이 뽀얗게 내어놓습니다.
추워지는 날씨만큼이나 위축되는 아침인 것 같습니다.
이렇게 추운 날은 위를 보기보다 아래를 보게 되고 멀리 보기보다 코앞만을 응시하게 되고 주위를 둘러보기보다 한 가지만을 집중하게 됩니다.
하지만 이렇게 추운 날일수록 멀리 보고 주위를 둘러보는 노력이 필요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다른 사람의 작은 실수

아직 봄이 온 것도 아닌데 봄이 온 것처럼 마음이 벌써 한결 가벼워지는 것 같습니다.
이렇게 날씨가 좋은 날은 다른 사람의 작은 실수쯤은 쉽게 용서하고 웃어넘길 수 있는 마음의 여유가 생깁니다.
따뜻한 햇볕 덕분에 2월 첫째 주의 시작은 아주 상큼할 것 같습니다.

북풍한설 몰아치던 겨울

북풍한설 몰아치던 겨울이 지나가고 이제는 개나리가 활짝 웃고 초록 혼들이 들판에 싹을 틔우는 새봄이 돌아왔습니다.
온 세상이 신입생 여러분의 입학을 축하하는 것 같습니다.
이제 입학식이 끝나고 다음 주가 되면 본격적인 학교생활을 시작할 것입니다.

끝자락에 불어오는 포근한 바람

우리가 느끼지 못하는 사이에 4계절이 지나가고 우리는 그 순간을 즐기며 살아갑니다.
추운 겨울이 진저리가 나다가도 겨울의 끝자락에 불어오는 포근한 바람은 겨울을 그립게 만듭니다.
2월입니다. 겨울의 막바지 모두 마지막 남은 겨울을 알차고 그리고 아름답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겨울의 끝자락

2월이면 아직 한겨울인가요?
저는 겨울의 끝자락이라고 생각하고 조금은 더 따뜻해질 것이라 여겼는데 아직은 아닌가 봅니다.
몸이 가진 온기는 미처 손가락 끝이나 발가락 끝에까지는 전해지지 못하여 손발이 꽁꽁 얼어버릴 것만 같습니다.

아침에 일어나는 것

바람은 더욱 세차게 불고 눈은 흩날리며 날씨가 영하권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는 것은 여전히 곤욕스럽고 추위에 오들오들 떨며 버스를 기다리는 것도 그리 낯선 풍경이 아닙니다.
차가워진 몸을 녹이러 어디 따뜻한 곳을 찾아 헤매는 것에도 익숙해졌고 찬바람을 막기 위해 외투 깃을 올리는 사람들도 눈에 익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습관적으로 추운 날 아침 밖

저는 습관적으로 추운 날 아침 밖에 나오면 추운 것을 알면서도 그것을 확인이라도 해야 하는 것처럼 올겨울 입김을 불어 봅니다.
하얗게 새어 나오는 입김을 확인하고는 아 오늘도 정말 춥구나라고 확인하지요.
몸으로는 이미 날씨가 춥다는 것을 인식했으면서도 말이지요.

시간이 더욱 빠르게 흘러가는 것

20 년도 벌써 두 달이 지났는데요.
올해 2월은 29일밖에 되지 않아서 시간이 더욱 빠르게 흘러가는 것만 같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시간이 빨리 간다는 것은 추운 겨울이 끝나고 봄이 오고 있다는 뜻이겠죠?

유난히 차가운 바람

아직 겨울이 자리를 내주기 싫은지 봄을 밀어내느라 한껏 추위를 뽐내고 있습니다.
오늘 유난히 차가운 바람을 보니 겨울이 심술내는 게 보이네요.

하루가 더 생기는 것

20 년은 2월은 4년에 한 번 돌아옵니다.
무슨 말이냐면 올해 2월은 29일까지 있다는 뜻입니다.
즉 우리에게 20 년 하루가 더 생기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2월을 그 어떤 해보다 알차게 보내야 합니다.

나 자신을 객관적으로 돌아볼 수 있는 눈

2월이 되니 마음이 1월보다 더 새롭습니다.
1월에는 마냥 새로운 것을 하기 위해 마음이 들뜨기만 했는데 2월이 되니 마음이 차분해지는 것 같습니다.
나 자신을 객관적으로 돌아볼 수 있는 눈이 생겼습니다.

대학교 신입생을 맞이하는 날

마침 오늘 대학교 신입생을 맞이하는 날 날씨가 좋으니 기분이 더할 나위 없이 좋습니다.
이제 다음 주가 되면 3월입니다. 3월이 되면 교정에 개나리와 진달래가 피고 4~5월이 되면 벚꽃이 만개하겠지요?
다시 아름다운 학교의 풍경을 볼 생각을 하지 2월인데도 벌써 가슴이 설렙니다.
며칠이 지나면 추위가 사라지고 완연한 봄이 올 것입니다.

세력이 점점 더 강해지는 듯

오히려 그 세력이 점점 더 강해지는 듯합니다. 시간이 흐르면서 약해져야 하는 겨울 기운이 다시 강해졌나 봅니다.
이러다가는 겨울이 끝나지 않을까 걱정이 되기까지 합니다.
지난여름 지독한 더위가 가을을 잘라먹었듯이 올겨울 지독한 추위가 다가올 봄마저 잘라먹어 버리는 것이 아닌가 걱정이 됩니다.

시간이 지나면

분명히 온전히 모습을 드러내고 열심히 햇살을 이 땅에 보내주고 있음에도 우리에게는 그 기운이 전혀 전해지지 않는 듯합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봄이 까꿍 하고 나타나겠지요?

추운 것은 어느 정도 지나갔다고 생각

추운 것은 어느 정도 지나갔다고 생각되는 것이지요.
다만 겨울이 한바탕 막바지에 이르렀음에도 그 날카로운 기세에는 변함이 없는 것이 사실이지요.
여전히 춥고 매섭기는 마찬가지라 과연 따뜻한 봄이 오고 있는 것인지 의심이 되기도 합니다.

무언가를 꿈꾸고 해보고자 하는 욕구

엊그제 해를 넘어온 것 같은데 벌써 2월을 거의 보내고 나니 퍼뜩 정신이 들지 않을 수 없습니다.
무언가를 꿈꾸고 해보고자 하는 욕구와 의지가 다분했는데 어느 순간이 지나고 나니 점점 그 기세가 사그라 들고 있기 때문입니다.

봄이 올 것이라는 기대감

똑같은 바람인데도 어떤 바람은 살을 찢을 것처럼 칼바람이고 또 어떤 바람은 찢어진 상처를 낫게 해주는 포근한 바람이니 말입니다.
2월이 되면서 봄이 올 것이라는 기대감이 한층 더해졌습니다.
또 바쁘게 일상을 보내다 보면 어느새 봄이 고개를 쭉 내밀고 있겠죠?

겨우내 딱딱하게 굳은 땅

정신 차려보니 겨울도 끝자락에 와 있고 1월도 다 지났습니다.
이 봄비가 그치면 겨우내 딱딱하게 굳은 땅도 조금씩 부드러워지고 나무도 푸른빛으로 변해갈 것입니다.
우리의 옷차림도 훨씬 가벼워질 것이고 우리의 마음도 훨씬 더 따뜻해지겠지요.
얼른 봄이 와서 몸도 마음도 가벼워졌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