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폼
좋은인사말

점심 25건

점심(삼계탕)

안녕하세요? ○○○님.
요즘 너무 더워서 시원한 것만 찾다보니 점심 식사도 온통 냉면 아니면 국수 같은 것들뿐이네요.
건강을 생각해서 삼계탕이라도 먹어야겠습니다.

점심(장미 돌담길)

빨간 장미 돌담길을 따라 걷다보면 짧은 봄날의 추억이 뚝뚝 묻어나는 5월의 이른 점심입니다.

점심(노란 해바라기들)

아침 내내 해를 쫓아 방긋 웃던 노란 해바라기들도 낮이 되니 점점 고개를 숙이고 있는 모습이 여름날의 더위에 지쳐 가는 듯 합니다.

점심(잠자리들)

하늘은 점점 높아지고 잠자리들이 바쁘게 이리저리 날아다니는 가을입니다. 점심 식사로 신선한 야채 샌드위치를 먹고 공원을 산책하고 오니 기분이 좋네요.

점심(야외 식사)

오랜만에 야외에서 점심 식사를 한 오늘은 가을의 냄새가 물씬 풍겨 동화 속 주인공이 된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점심(작은 공원)

푸르게 새싹이 돋아나는 회사 옆 작은 공원의 나무들을 보면 자연은 무척 신기하고 또 위대하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안녕하세요? ○○○님.

점심(무더위)

요즘처럼 열대야가 이어지는 더위에는 잠을 설쳐서인지 점심을 먹고 나면 오후 내내 머리가 아프고 무거워 일에 지장이 많네요.
○○○ 님은 이 더위를 어떻게 견디고 계신가요?

점심(예쁜 무지개)

한 낮의 더위를 식혀주는 소나기가 지나가고 멀리 푸른 하늘부터 옆 빌딩까지 예쁜 무지개가 뜬 모습이 여름날의 싱그러움을 느끼게 합니다.

점심(세찬 장마비)

세찬 장마비가 내리고 바람이 부는 오늘은 점심 식사하러 나가기가 힘들어서 다들 전화 주문을 해서인지 식사 배달이 늦게 오더군요.
○○○님은 점심 식사를 하셨는지요.

점심(나른한 봄날)

○○○님,
요즘처럼 나른한 봄날엔 점심을 먹은 후 잠시 낮잠을 자는 것이 참는 것보다 오히려 머리를 맑게 한다고 합니다.
불안하게 조는 것보다 마음 편하게 10분이라도 눈을 붙이는 것이 좋겠네요.

점심(단풍잎)

빨간 단풍잎이 떨어지는 공원을 잠시 거닐어 본 오늘 점심 시간엔 감상적인 분위기 때문인지 어디론가 여행을 떠나고 싶은 마음이 들었습니다.

점심(시원한 오후)

시원한 물냉면을 점심 식사로 했더니 오후가 무척 시원한 느낌입니다.
○○○님도 시원한 오후 보내시고 계신지요.

점심(회의)

○○○님, 안녕하세요?
회의 때문에 점심식사가 늦어져 이제야 인사를 드립니다.
식사 맛있게 하셨는지요

점심(소나기)

안녕하세요? ○○○님.
오늘은 점심을 먹으러 나온 사이 한바탕 소나기가 쏟아져 회사로 들어가기가 무척 난감한 하루였습니다.

점심(아스팔트)

12시를 갓 넘긴 점심인데 아침부터 뜨겁게 달아오른 아스팔트와 열기를 내뿜는 건물들의 에어컨이 남은 하루를 힘들게 할 것 같습니다.

점심(청계천)

점심을 빨리 먹고 청계천을 따라 여유롭게 걸어 본 오늘은 유달리 푸른 햇살과 풋풋한 꽃향기가 온몸을 감싸주네요.
기분 좋은 5월 첫 주입니다.

점심(아쉬움)

하이얀 눈이 펑펑 내리는 창 밖을 바라보고 있자니 올해도 얼마 남지 않은 날들에 무척이나 아쉬움이 남습니다. 점심시간엔 밖에 나가 아쉬움을 달래듯 눈을 좀 맞고 싶네요.

점심(플라타너스 그늘)

점점 푸르러져 가는 플라타너스 그늘 아래서 오랜만에 점심을 먹어 보았습니다.
봄날의 소풍처럼 즐거운 점심은 오후의 활력을 불어 넣어주는 듯 합니다.

점심(직장인)

12시가 되어 점심을 먹으러 거리로 나오는 직장인들의 모습을 보면 모두가 열심히 살아가고 있음을 느끼게 됩니다.
안녕하세요? ○○○님.
점심 식사 맛있게 하셨나요?

점심(뜨거운 국밥)

○○○님, 안녕하세요?
뜨거운 국물에 밥을 한 그릇 말아서 훌훌 먹고 싶은 추운 가을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