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폼
좋은인사말

9월 522건

또 다른 귀한 손님이 참석

지금 주위를 둘러보시면 오늘 이 자리에 또 다른 귀한 손님이 참석한 것을 보실 수 있을 겁니다.
바로 우리 시각 장애인들의 눈이 되어주는 안내견입니다.

자신만의 특별한 연휴를 계획

몇몇 사람들은 자신만의 특별한 연휴를 계획하기도 합니다.
긴 연휴 동안 가족과 모임을 갖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요즘은 사람들의 라이프 스타일이 변화하면서 명절 동안 나만의 시간을 갖거나 국외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의 수가 부쩍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중에는 자신에 대한 투자로 연휴 동안 라식 수술을 받거나 성형수술을 하는 사람들도 있죠.

남주인공을 상상

마치 영화의 한 장면과도 같으나 현실은 그보다는 냉정하고 냉혹하기만 하지요.
그보다 키도 작고 어수룩하며 주인공처럼 예쁘거나 멋지지 않으니 말입니다.
비련의 여주인공이나 삼각관계에 빠진 남주인공을 상상하기도 합니다.

한여름의 뜨거운 햇볕

뜨겁게 내리쬐는 태양이 부드러운 빛으로 순화가 된 것으로 믿고 싶어집니다.
하지만 그 안에 자리하는 자외선 지수만은 무시할 수가 없는데요.
가을볕에 타는 줄 모른다고 할 정도로 한여름의 뜨거운 햇볕과는 차이가 있지만 말입니다.

하얀 나비와 배가 불룩한 꿀벌

하얀 나비와 배가 불룩한 꿀벌들이 만개한 국화꽃들 사이를 이리저리 날아다니며 바쁘게 움직이고 있는 모습을 보노라면 가을이 왔음을 짐작할 수 있었지요.
길가에 떨어진 노란 은행잎이나 낙엽을 주워서 책에 꽂아보기도 하였는데 말입니다.
가을에만 받을 수 있는 작은 선물인 듯합니다.

시원하게 부는 바람

시원하게 부는 바람에 점점 노랗게 물드는 은행나무에 책 한 권이 제격이지요.
그렇게 조용한 가을 속에서 책을 읽지 않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낮이 길어져서 하루가 길어진 듯한 느낌은 이제 덜 하겠지요.
낮이 짧아져서 안 그래도 급한 마음이 더욱 조급해지지는 않는지요.

긴 소매 옷을 꺼내 입을 때

이제는 반소매 여름옷들을 옷장에 넣고 긴 소매 옷을 꺼내 입을 때가 된 것 같습니다.
가을은 아이와 함께 단풍놀이 가기에 참 좋은 날씨인 것 같습니다.
울긋불긋 산은 물들어가고 들녘은 누렇게 풍성한 곡식들이 익어가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며 아이와 함께 길을 거닌다면 이보다 감사한 날이 있을까요.
올가을은 다른 해보다 빨리 찾아온 것 같습니다.

땀띠와 더위와의 전쟁

배는 남산만 하지 몸은 무거워 움직이기는 어렵지 하지만 운동은 꾸준히 해주어야 했기에 계속 움직였기 때문에 7 8월에는 땀띠와 더위와의 전쟁이었습니다.
그런 전쟁 끝에 시원한 바람이 불어오기 시작하는 9월이 왔고 높은 가을 하늘이 펼쳐졌던 날 우리 딸이 태어났습니다.
오늘 우리 딸의 돌잔치에 와서 축하해주신 여러분 대단히 감사합니다.

함께 해결하기 위해 노력

여러분이 가장 좋아하는 계절은 무엇인가요? 불현듯 궁금해집니다.
새 학기가 시작된 지 어느 정도 시간이 흘렀는데 여러분의 생활은 괜찮은지 궁금합니다.
혹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주저하지 말고 우리 클리닉 선생님들과 상담해 주세요.
우리는 언제나 여러분의 고민을 듣고 함께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답니다.

도무지 이해가 안 가는 표정

오늘은 세미나에는 주로 학부모님과 자녀분이 함께 참석해 주셨는데요.
억지로 따라오셨는지 자녀분들 표정이 조금 안 좋습니다.
왜 이런 자리에 끌려왔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 가는 표정들이시네요.

십여 년 만에 최악의 폭염을 경험

십여 년 만에 최악의 폭염을 경험한지라 선선한 바람이 부는 줄 깨달은 순간 얼마나 감격에 겨웠는지 모릅니다.
이제 내년이 되어야 좋아하는 여름과 만날 수 있다는 생각에 마음이 먹먹해지기도 하는데요.
내년에는 또 얼마나 우리를 땀나게 하며 팔딱이는 가슴을 경험하게 할지 기대가 됩니다.
뜨거운 여름이 우리를 무장해제 시켰다면 이제 가을이 되었으니 정신을 바짝 조여야 하겠습니다.

어느 순간 정상에 다 와 있을 때

9월에 산행을 하면 여기저기 보느라 바빠서 시간 가는지도 모르고 아름다운 자연을 즐기다 보면 어느 순간 정상에 다 와 있을 때가 잦습니다.
제가 가을을 좋아하는 이유는 산의 아름다움과 풍요로움도 있지만 풍요로움의 상징 바로 추석이 있기 때문입니다. 추석을 맞아 미리 회원 여러분 가정에 풍성하고 즐겁고 따뜻한 추석이 되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우리 주위를 맴돌며 아쉬움을 전달

여름은 여전히 우리 주위를 맴돌며 아쉬움을 전달해주고 있습니다.
거리를 걷자니 햇볕이 무척 뜨겁습니다.
땡볕을 피하려고 하면서 스스로 손바닥으로 얼굴에 그늘을 만들어줍니다.
연인이 닭살 행각을 벌이며 서로의 얼굴에 부채질을 해주기도 하고 손바닥으로 눈부실 것을 저어하여 가려주기도 합니다.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기 마련이라는 말

무엇이든지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기 마련이라는 말을 실감합니다.
그러니 조금 어렵고 힘들더라도 쉽게 포기해서는 안 됩니다.
인내하고 견디면서 길을 찾아가는 시간입니다.
가을은 맹렬한 기세로 퍼붓던 무더위에 지치고 힘든 이들을 푸근하게 감싸 안아주는 매력이 있습니다.

본격적인 2학기가 시작

저도 최근에 재채기가 몇 번 나더니 흐르는 콧물에 금방 힘겨워하고 금방 목이 붓고 따끔 꺼리는 것이 몸이 마음보다 먼저 가을을 반기나 봅니다.
본격적인 2학기가 시작이 되었습니다.
여름방학을 이용하여 신이 나게 여행이라도 다녀왔는지 다들 얼굴에 생기가 가득합니다.
여러분의 얼굴만 보고 있어도 활력을 고스란히 느낄 수가 있습니다.

끝이라는 것

가야 할 때인데도 가지 못하는 더운 날씨처럼 살다 보면 끝이라는 것을 인정하지 못하는 때가 있습니다.
자꾸 미련을 가져 끝이라는 것을 밀어내고 싶은 때가 있습니다.

가족들의 건강을 챙기기가 쉽지 않은 요즘

가을옷을 입자니 덥고 여름옷을 입자니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환절기 날씨 탓에 가족들의 건강 챙기기가 쉽지 않은 요즘입니다.

이도 저도 아닌 미지근한 상태

이도 저도 아닌 미지근한 상태라 지금이 어떤 계절인지 혼동이 되기도 합니다.
실제로는 가을로 접어들었으나 여름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그 열렬한 열정에 박수를 보내고 싶기까지 합니다.

햇과일과 햇곡식이 제일 먼저 생각

아무래도 9월이 되니 햇과일과 햇곡식이 제일 먼저 생각이 납니다.
가을볕이 따스하게 지상으로 내리쬐고 있으며 부드러운 표정으로 만물을 굽어 살피고 있습니다.
거리에도 조만간 갈색 빛이 감돌 때가 오게 될 텐데요.
그에 앞서 만발하게 흐드러진 코스모스가 가을이 도래하였음을 상기시켜 줍니다.

가을은 언제든지 들이닥칠 수 있는 존재

서늘한 바람에 더운 땀이 식혀지니 말입니다.
여름날의 폭염에 지치고 고단해진 우리의 몸과 마음이 아닙니까.
생각해보면 가을은 언제든지 들이닥칠 수 있는 존재였는데 우리를 괴롭히는 여름에 집중한 채였는지 모릅니다.
조금만 넓은 시야로 둘러보면 찾을 수 있었는데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