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폼예스폼 로고
좋은인사말좋은인사말 로고

제일 상단으로

8월 386건

여름에 생기는 피로감

무더웠던 여름도 어느새 끝이 보이네요. 이번 여름은 유독 무더웠던 것 같은데요.
긴 여름 동안 건강은 상하지 않으셨을지 염려됩니다.
그래서 오늘은 긴 여름 동안 쉽게 피곤해지는 몸을 위한 여름철 건강관리에 관해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장애인 여러분에게 전하는 안부인사

친애하는 장애인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무더위로 인하여 다리에 힘이 풀려 풀썩 주저앉고 싶은 8월입니다.

태양이 찬란한 8월

태양이 찬란하게 빛나고 있는 8월입니다.
고속도로를 타고 씽씽 달리는 차량을 기대하였지만 집을 나설 때와는 사뭇 다른 양상입니다.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니 차가 막히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요.

여름 휴가의 후유증

한 쪽 귀가 아려오는 날입니다.
여름휴가지에서 앞뒤 재지 않고 물속에서 심하게 놀았던 탓인가 봅니다.
바늘로 콕콕 찌르는 것처럼 여겨지며 귀가 울리는 것이 말입니다.

지어지는 맑은 날

무더운 여름의 끝에서 인사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하늘은 언제라도 희망을 건네듯 가볍게 빛나고 있습니다.
두근두근 우리의 어깨 위로 뜨거운 햇살을 내리쬐고 있습니다.

숨 죽이며 지나가는 여름

평범한 일상 위에 계절의 변화가 신비로운 8월입니다.
완연한 여름은 천천히 숨을 죽이며 지나가고 있습니다.
어쩌면 영원할 것 같던 여름이 우리 곁을 떠나고 있음을 알게 되는데요.

에너지 절감

생각보다 빨리 찾아온 무더위 그리고 생각보다 더 심해지는 무더위로 하루 내 에어컨을 비롯한 전력 사용량이 많아지는 요즘입니다.
여러분 8월 22일이 에너지의 날이라는 사실을 알고 계시는지요?
2003년 8월 22일은 그해 전력소비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날이라고 해요.

한국의 광복절

우리나라를 되찾은 날입니다.
우리나라 역사 중 가장 잊어서도 안 되며 다시 겪어서도 안 되는 날이지만 현재의 강대국인 미국에게도 우리와 같은 날이 있습니다. 독립기념일입니다.
우리나라의 광복절 그리고 미국의 독립기념일은 비슷하지만 많은 차이가 있습니다.

불볕더위

더운 바람에 정신을 차릴 수가 없는 날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불볕더위에 이미 혼이 쏙 빠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올해의 위력적인 더위 앞에 과연 괜찮은 이가 얼마나 될지 궁금하기만 합니다.

끝나지 않은 여름

여름은 끝나지 않고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고 있습니다.
가을에 들어섰다고는 하지만 한낮에는 여름의 모든 것이 그대로 남아서 우리를 괴롭히고 있는데요.
무심한 눈빛으로 여름을 보내야 하겠습니다.

가뭄으로 고생한 해

이미 6월부터 무더위가 찾아왔지요?
장마가 와야 할 때 오지 않아 가뭄으로 고생했던 20 년입니다.
그렇게 짧은 장마가 시작되고 본격적으로 찾아온 무더위가 그 절정을 향해 달려가는 8월입니다.

테니스 회원 안부인사

안녕하십니까? ○○시 테니스 연합회 회원여러분!
오늘 아침에는 날씨가 쨍쨍하더니 웬일로 마음속으로 기다리던 소나기가 쏟아집니다.
열이 잔뜩 오른 도로와 건물에 한줄기 비가 내리고 나면 우리를 감싸고 있는 대기 온도도 확실히 내려가겠지요.

바람 부는 날

바람에 열어둔 창문이 덜컹거리는 8월입니다.
바람이 무척 세차게 불고 있어서 여름의 후텁지근함을 모조리 쓸고 지나갔으면 하는 바람이 생깁니다.
그 무엇으로도 더운 공기를 차갑게 만들 수는 없겠지요.

동행의 삶

동행의 삶을 꿈꾸고 있는 8월입니다.
뭉게구름은 어느새 사라지고 파란 하늘을 우리에게 드러내 보이고 있습니다.
시원한 푸른색을 자랑하며 영롱하고 천연의 싱그러움을 전하고 있는 것이지요.

끝이 보이고 있는 여름

더위가 한풀 꺾이고 있는 8월 하순을 달리고 있습니다.
그렇게 덥고 더웠던 여름의 끝이 보인다고 하니 괜히 아쉬운 마음은 어쩔 수 없습니다.
말복을 넘기고 나니 점점 일교차가 커지고 있어서 건강에 유의하여야 하겠습니다.

가을을 향해 달려가는 계절

부지런히 가을을 향하여 달려가고 있는 계절입니다.
늦여름의 날씨에 한참 더위로 허덕이고 계시지는 않는지요?
아무리 덥다고 하여도 이렇게 더울 수는 없다고 불평해보지만 얼마 전부터 불어오는 바람에 가을이 다가왔음을 실감합니다.

주눅 들은 8월

후텁지근한 날씨에 주눅이 들고 정신을 못 차리고 마는 8월입니다.
여름이 한창을 알리고 있는데 해야 할 일을 쌓아놓고 있지는 않으신지요?
밀려오는 졸음을 확 깨는 확성기의 소리가 필요한 때입니다.

쉽게 잠이 들지 않는 밤

쉽게 잠이 들지 않는 밤입니다.
이제 얼마 있으면 시끄럽게 귀청을 달구던 매미 소리가 자취를 감추게 될 테니 말입니다.
8월의 밤은 깊어 가는데 여러분은 곤한 잠을 주무시고 계실까요?

지배적인 여름향기

오후의 불볕그림자에 스르르 눈이 감기고 마는 8월입니다.
가을이 왔다고는 하지만 아직은 여름의 향이 지배적인 가운데에 존재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뜨거운 태양과 싸움을 이어야 하며 방심하지 말고 자외선과 맞서야 하는 것입니다.

기타소리

기타의 짤랑거리는 소리가 어울릴 법한 계절이 돌아오고 있습니다.
숨도 쉬지 않고 달려온 여름은 짙게 드리우며 우리 곁에 맴돌고 있는데요.
깨닫지 못한 가운데 벌써 가을로 접어드는 길목에 발을 담그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