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폼예스폼 로고
좋은인사말좋은인사말 로고

제일 상단으로

11월 381건

수험생 격려 인사말

따뜻한 햇볕이 창을 넘어 우리 코앞까지 다가와 있습니다.
하루하루 긴장하고 있는 떨리는 여러분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11월의 하늘을 맑고 푸르기만 합니다.
이렇게 따뜻한 햇볕이 몰려오면 이상하게도 무기력해집니다.

시작이 아닌 끝에 와 있습니다.

가을의 끝자락에 와 있나 봅니다.
어느덧 찬바람이 불면서 겨울이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시작과 끝 우리는 시작이 아닌 그 끝에 와 있습니다.

준비하는 것의 결과를 만들어 가는 일

날씨는 추워졌고 얼어붙은 손과 발만큼이나 마음도 차가워지는 것 같습니다.
게다가 한 해를 마무리할 때가 되기도 했습니다.
우리는 시작이라는 말을 참 좋아합니다.

고등학교 동문회장 인사말

사랑하고 존경하는 ○○고 동문 여러분!
벌써 올해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마지막이라는 단어와 가장 잘 어울리는 단어는 아마도 아쉬움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뜬다.

어제 잔뜩 흐리던 11월의 하늘이 오늘 맑게 개었습니다.
어제만 하더라도 오늘 날씨까지 흐리면 어쩌지 하는 고민이 많았습니다.
요 며칠 심상치 않은 가을비가 내렸기 때문입니다.

팀원 송별회 인사말

우리는 시작이라는 말을 정말 좋아합니다. 그리고 끝이라는 말을 좋아하진 않습니다.
시작은 설렘을 안고 있지만 끝은 아쉬움만 가득 안고 있기 때문입니다.
시작이라는 말을 가장 많이 쓸 때는 연초가 될 것이고 끝이라는 말을 가장 많이 쓸 때는 연말이 될 것입니다.

날씨와는 상관없는 동료애를 이어가세요.

직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벌써 11월의 중반이 되었습니다.
시간의 흐름만큼이나 날씨의 변화도 빠르게 찾아옵니다.

동창생들과 함께한 산행

오랜만에 동창 여러분과 이렇게 함께하게 되어 대단히 반갑습니다.
이렇게 좋은 날씨에 지난날 어깨를 나란히 했던 선후배님들과 야외에서 만나게 되니 참으로 즐겁습니다.
11월의 첫 번째 주가 우리나라에 단풍이 가장 절정에 이를 때라고 합니다.

시간은 나무를 키우고 곡식을 여물게 한다.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오늘 아침 출근길에 차 창문을 열었더니 공기가 쌀쌀해졌음을 느꼈습니다.
벌써 겨울이 온 것일까요? 이제 겨우 11월 첫 번째 주인데 체감은 12월 한겨울 같습니다.

호스피스 병동 가을 인사말

여러분 안녕하세요 좋은 아침입니다.
이제 가을도 다 지나가고 겨울이 코앞으로 다가왔네요.
가을 초입부터 이 시기까지가 환자분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시기인 건 다들 알고 계시죠?

아쉬움이 남는 올해

가을바람이라 하기엔 차가운 바람이 불어옵니다.
아직 11월밖에 되지 않았는데 벌써 겨울이 온 것 같습니다.
날이 추워지니 곧 연말이 생각나고 20 년의 마지막이 생각납니다. 다들 저와 생각이 같으신가요?

차 한잔의 여유

가을의 끝자락을 알리는 가을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날입니다.
이 비가 그치면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할 것입니다. 가을의 기운을 채 한 달도 느끼지 못한 채 보내려 하니 더욱 아쉬운 마음입니다.
작년까지만 하더라도 11월의 오늘 날씨는 이렇게 춥지는 않았었는데 올해는 유난히 겨울이 일찍 오려나 봅니다.

고등학교 교장선생님 퇴임식

안녕하세요?
날씨가 상당히 춥습니다.
11월인데 벌써 이렇게 추울 수 있을까 며칠 전까지만 하더라도 포근한 바람이 불어왔었는데 벌써 겨울이 한 발짝 더 가까이 다가온 것 같습니다.

교사 퇴임 하는날 인사말

여러분 안녕하세요?
20 년 11월의 쌀쌀한 아침입니다.
이제는 가을이라고 하기에도 민망할 정도로 날씨가 매우 추워졌습니다.

교장선생님 퇴임식이 있는 날

안녕하세요. 9년 차 교사로 현재 ○○초등학교에 근무하고 있는 ○○○입니다.
오늘은 교장 선생님의 퇴임식이 있는 날입니다.
선생님을 보내기 싫은 우리의 마음을 하늘이 아는지 모르는지 가을의 끝자락을 알리는 하늘은 맑고 투명하기만 합니다.

창립 20주년 인사말

날씨가 상당히 춥습니다.
춥다는 말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춥습니다.
11월인데 벌써 이렇게 추울 수 있을까 며칠 전까지만 하더라도 포근한 바람이 불어왔기에 더 날씨에 배신감을 느끼는 날입니다.

가을 맞이 도서관장 인사말

다사다난했던 20 년을 한 달여 앞두고 독서의 계절 가을이 끝물에 접어들었습니다.
우리 도서관은 지난 20 년부터 지역 주민들의 생활 속 책 읽기를 장려하고 독서가 습관화될 수 있도록 우수도서 소개 강좌를 매 분기 시행해 왔습니다.
이번에 선정된 도서들은 모두 긍정적인 마음가짐에 관한 심리학 서적들인데요.

차가워 지는 공기

아침에 문을 나설 때 느껴지는 공기가 하루하루 차가워져 가고 있는 요즘입니다.
창밖을 물들이던 가로수의 고운 단풍잎들도 모두 떨어지고 이제는 앙상한 나뭇가지를 단 가로수만이 쓸쓸히 거리를 지키는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잎을 잃은 가로수들을 보고 있자면 저 역시 괜스레 울적한 기분에 빠지곤 하는데요.

지나간 가을 냄새

오늘도 어느덧 끝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울긋불긋한 단풍의 아름다움은 어느덧 사라졌습니다.
11월 초만 하더라도 산에 단풍이 절경이었는데 벌써 단풍이 낙엽이 되어 앙상한 나뭇가지만 남았습니다.

따뜻함을 즐길 시간이 줄어 들고 있습니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좋은 아침입니다.
요즘 출근하려고 눈을 떠보면 해가 아직 떠 있지 않은 경우가 많죠?
캄캄한 하늘을 보면 왠지 모르게 더 게을러지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