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폼예스폼 로고
좋은인사말좋은인사말 로고

제일 상단으로

8월 386건

겨울에 졸업하라는 말

아스팔트 위는 오후가 되면 지글지글 타올라 삼겹살을 올려놓으면 금방 익을 것 같은데요.
열기가 전국에 생명체들을 무기력하게 만들어 비상입니다.
선풍기와 에어컨이 없는 한낮의 바깥은 나가기가 무서울 지경이니 말입니다.
이 뜨거운 여름 학사모를 쓰려니 생각만 해도 덥습니다. 그래서 겨울에 졸업하라는 말이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물을 토해내는 듯한 모습

하필 태풍이 모두가 자는 시간에 지나가는 바람에 자다가 깜짝 놀라신 분도 많으셨으리라 생각됩니다.
내리는 비를 감당하지 못한 대지가 그대로 물을 토해내는 듯한 모습에 여러분 모두도 놀라셨을 것입니다.
TV 뉴스를 보면서 자신이 가진 것을 모두 잃으신 분들의 침통한 표정이 뇌리에서 잊히지 않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가진 것 중 작은 것 하나도 쉽게 내어 놓지 못합니다.

비가 내릴 것이라는 말

간밤에 일기예보에서는 비가 내릴 것이라는 말은 없었는데 비를 바라는 마음이 작용한 탓이겠지요.
무엇인가를 끊임없이 원하고 갈망하다 보면 이루어지지 않겠습니까.
아무리 불가능한 일이라고 해도 말입니다.

무엇에든지 집중하려는 의지

시원한 음료라도 들이키지 않으면 무엇에든지 집중하려는 의지조차 바닥이 나기도 하는데요.
굳센 자신을 만나던지 연약한 자신을 마주하던지 결정이 나는 날들을 보내고 있습니다.
어제와 비슷하지만 어제보다 새벽이 빠른 걸음으로 다가오고 맙니다.
낮의 길이가 점점 길어진다고는 하지만 새벽은 너무 빨리 다가옵니다.

함께 있어 빛을 발하고 있는 여름의 모습

함께 있어 빛을 발하고 있는 여름의 모습에 어울리지 않는 것은 더위를 거부하는 우리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더워서 여름입니다. 여름이기에 더운 것입니다.
더위를 즐길 줄 아는 이 계절에 어울리는 여러분이 되길 바랍니다.

요즘 살면서 느끼는 것

요즘 살면서 느끼는 것은 삶이 편리해지면서 우리는 기다리고 참는 것에서 점점 멀어지는 듯합니다.
버튼을 누르기만 하면 더위가 사라지고 추위가 사라지는 세상에 살고 있는 우리에게 시원해지기를 기다리고 따뜻해지기를 기다리는 것 더위와 추위를 참아내는 것은 어리석은 것으로 비치 지기도 합니다.
그 결과 여름에 냉방병에 걸리고 겨울에는 더워서 잠에서 깨는 아이러니한 결과가 생겼습니다.

줄어든 외국 관광객의 숫자와 범람

작년 일본 대지진과 원전 사태의 여파가 채 가시기도 전에 자연재해 앞에 또 한 번 숙연한 마음으로 우리의 과오를 돌아보게 됩니다.
올해가 한국관광 ○○주년이 되는 해라서 연초부터 그 어느 때보다도 350만 관광인의 사기를 진작하려 했던 고심의 흔적도 지금은 크게 표가 나지 않습니다.
줄어든 외국 관광객의 숫자와 범람으로 나들이객의 발길이 끊어진 한강을 바라보면 또 다른 도전의 시작이라고 여깁니다.

무더위에 시름시름 앓는 사람

입안은 까칠하며 무엇을 먹어도 입맛이 없습니다.
여름 감기에 걸린 것도 아닌데 무더위에 시름시름 앓는 사람마냥 계신 것은 아니겠지요?
이럴 때일수록 쓰러지지 말고 무슨 일이든지 찾아야 할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해가 갈수록 노화

해가 갈수록 노화가 되고 체력이 다소 떨어지는 것이 사실인데요.
건강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은 예전만큼 건강미가 넘치지 않다는 것입니다.
슬프지만 세월 앞에 장사는 없다는 말이 맞나 봅니다.

분주하게 보내는 일상

분주하게 보내는 일상에도 가을은 우리를 찾아왔습니다.
잊힌 계절이 찾아온 것은 분명 반가운 일이겠지요?
작년 이맘때에 무엇을 하며 보냈는지 기억을 더듬게 하며 낙엽이 지는 선선한 가을과 조우하게 되었습니다.

감정과 밀접하게 연관되는 날씨

감정과 밀접하게 연관되는 날씨야말로 하루의 시작을 꾸미는 데 좋은 재료라고 할 수 있는데요.
그렇더라도 날씨와 사람에 휘둘리지는 말아야겠습니다.
좀처럼 서늘한 바람은 불지 않아 답답하더라도 이렇게 맑고 투명한 하늘을 보면 금세 기분이 좋아집니다.
하늘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바라보았더라면 좋았을 것이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계절의 변화를 언제쯤 실감

계절의 변화를 언제쯤 실감하게 될까요.
조급하게 생각하지 않더라도 이미 빠르게 시간이 흘러가고 있는데 자신만 우두커니 그 자리에 서 있는 것만 같습니다.
모두 빠르게 움직이는데 잠시 숨을 고르고 있는 사람은 자신뿐인 것 같아 씁쓸한 기분이 듭니다.

마음이 싱숭생숭

안 그래도 마음이 싱숭생숭하여 금방이라도 가방에 작은 짐을 꾸려서 떠날지도 모르겠습니다.
더 늦기 전에 여기저기 가보고 싶은 곳을 손에 꼽아보고 있는 하루입니다.
시간은 언제나 흐르지만 우리는 정체해 있지 말기를 바라면서 생각만큼 행동으로 보여주지는 못하는데요.

반팔을 입은 소매

반팔을 입은 소매 위로 드러난 팔뚝이 소름이 돋아남을 손으로 쓸고 있습니다.
카디건과 같은 얇지만 필요한 때에 착용할 수 있는 옷을 여벌로 준비해서 다녀야겠는데요.
방심하고 건강함을 앞세워 다니다가는 큰 코 다칠 수가 있으니 말입니다.

처연한 자태

처연한 자태로 또 뭇 남성들의 가슴을 울리겠지만 또 어떻습니까.
가을은 남자의 계절이기도 하지만 여름의 무더위를 한 번에 식혀주고 데인 마음을 안아주는 계절이기도 하니 말입니다.
쓸쓸하고 고즈넉한 풍경을 꿈꾸기도 하고 훌쩍 여행을 떠나게 만들기도 합니다.

실내에서 할 수 있는 30분의 투자

실내에서 할 수 있는 30분의 투자로 이 여름을 즐겁게 날 수 있다면 좋은 일이 아니겠습니까.
장수까지는 아니더라도 살아있는 동안에 건강하게 살 수 있는 것 또한 축복이자 행복이 아닐까 싶습니다.

광복의 의미

하지만 이 광복의 의미를 제대로 알고 있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다는 점은 참 슬픈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실제로 일본으로부터 식민지 지배를 당해본 경험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많지 않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래서 일본의 총리가 식민지 지배에 대한 사과와 반성을 해도 그리 쉽게 피부에 와 닿지 않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불면증으로 고생

이렇게 더운 날에는 밤에도 잠을 쉽게 이루기 힘듭니다.
불면증으로 고생하고 그로 인한 피로로 또다시 힘든 하루를 보내는 것을 반복합니다.

통일이 꼭 되어야 할 이유 중의 하나

오늘은 통일이 꼭 되어야 할 이유 중의 하나인 이산가족 문제에 대해서 생각해 볼까 해요.
이산가족이라는 말은 모두 알고 있죠?
이산가족은 6.25전쟁이 끝나고 휴전선이 생기고 난 후에 남과 북으로 갈라져서 서로 헤어져 만나지 못하는 가족들을 말해요.
그럼 먼저 이런 이산가족들이 얼마나 큰 슬픔을 안고 살아가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동영상 한 편을 함께 보도록 할까요?

사람들과 부딪히는 것이 일상

바쁜 일상에 쫓기고 많은 사람 속에서 살아가다 보니 어디를 가든 사람들과 부딪히는 것이 일상이 되어버렸습니다.
어쩌다 휴가를 내어 교외로 나가게 되면 여유로운 모습에 마음뿐 아니라 몸도 자유로워진다고 여겨 다들 휴가를 떠나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