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폼예스폼 로고
좋은인사말좋은인사말 로고

제일 상단으로

날씨 296건

황사(먼지들을 다 씻을 비)

비라도 내려야 이 먼지들을 다 씻을 수 있을까요?뿌연 하늘이 답답하지만 시원한 비가 오길 기다리며 이만 줄입니다.

추운 날(따뜻한 정을 느끼는 연말연시)

옷을 두껍게 껴입고 나왔지만 그래도 부는 칼바람과 추위는 어쩔 수 없네요. 그래도 따뜻한 정을 느끼는 연말연시 보내시고 새해 다시 인사드리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추운 날(춥지만 여유 있는 월요일)

어제까지는 따뜻했던 겨울 날씨가 오늘은 다시 겨울의 본색을 드러내듯 하얀 입김을 모락모락 나게 하네요. 이렇게 추운 날엔 따뜻한 차가 몸을 따뜻하게 하고 기분을 풀게 하는 것 같습니다. 여유있는 월요일 보내시기 바랍니다.

추운 날(얼어서 움직이지 않는 한강)

오늘 아침에도 한강이 얼어서 움직이지 않더군요. 따뜻한 봄이 되어 한강 공원에서 자전거를 타며 즐기는 봄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추운 날(깨끗하게 맑은 도시의 겨울 밤풍경)

깨끗하게 맑은 도시의 겨울 밤풍경이 유리처럼 투명해 보이네요. 멀리 보이는 불빛들이 더 맑아 보이는 건 그만큼 춥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추운 저녁 조심해서 퇴근하세요.

추운 날(어깨를 움츠리고 걷는 추운 날씨)

어느 덧 이렇게 겨울이 왔고 추운 날씨에 어깨를 움츠리고 걷고 있습니다. 다음에 뵐 때는 활기차고 여유 있는 만남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추운 날(코 끝이 빨갛게 얼어붙는 추운 겨울)

잠시만 밖에 나가도 코 끝이 빨갛게 얼어붙는 추운 겨울입니다. 올 겨울은 삼한사온이 잘 지켜지네요. 다음주는 다시 따뜻해지길 기다리며 ○○○님도 따뜻한 겨울 보내시길 기원합니다.

추운 날(회색 구름들이 눈을 내릴 듯 보이는 오후)

차갑게 뭉쳐지는 회색 구름들이 눈을 내릴 듯 보이는 오후입니다. 추운 날씨에 눈까지 내리니 감기 몸살 나지 않게 조심하세요.

추운 날(장작을 피워 언 손을 녹이는 시장 사람들)

장작을 피우는 드럼통에 꽁꽁 언 손을 녹이는 시장 사람들의 모습이 매우 추운 날임을 실감케 하네요. 오늘 하루도 따뜻하게 보내시고 귤 많이 드셔서 비타민 보충하세요.

추운 날(꽃을 시샘하는 꽃샘 추위)

따뜻한 봄이 왔나 싶었는데 피어나는 꽃을 시샘하는 꽃샘 추위가 엄습한 날입니다. 내일 주말에는 다시 따뜻해지기를 바라며 이만 줄입니다.

추운 날(칼바람이 부는 추운 11월)

아직 11월이 채 끝나지도 않았는데 겨울이 다 된 것처럼 칼바람이 부는 추운 날입니다. 내일부터는 겨울옷을 입고 나와도 될 것 같네요. 그럼 남은 하루 보람차게 보내시고 즐거운 하루 되세요.

추운 날(겨울의 매운 맛을 보여주는 짧은 2월)

봄은 아직 멀었고 오늘도 날은 매섭게 추운 2월입니다. 짧은 2월이지만 그만큼 겨울의 매운 맛을 느끼게 하네요. 따뜻한 봄이 되면 또 연락을 드리겠습니다.

추운 날(화려한 조명이 하나둘 켜지는 연말)

아침부터 날도 흐리고 추워서 기분이 가라앉지만 연말이라서 그런지 밖에는 화려한 조명이 하나둘 켜지고 있네요. 즐거운 연말연시 되십시오.

추운 날(체감온도가 더 내려간 하루)

차가운 바람 때문에 체감온도가 더 내려간 하루입니다. 감기 걸리지 않도록 따뜻하게 체온 유지하시고 전 이만 물러가겠습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추운 날(스키장에 갈 생각에 설레이는 마음)

스키장에 갈 생각에 이렇게 추운 날에도 설레이는 마음이 드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시고 다음 주에 또 연락 드리겠습니다.

추운 날(시리게 투명한 1월의 파란 하늘)

파란 겨울 하늘이 시리게 투명한 1월입니다. 남은 겨울이 길게 느껴지지만 그래도 즐거운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추운 날(꽁꽁 얼어붙은 세상)

온 세상이 모두 꽁꽁 얼어붙은 듯 멈춰 선 느낌입니다. 날이 매우 추우니 목도리 장갑 꼭 챙기시고 외출하세요.

추운 날(차가운 겨울 바람이 부는 날)

요즘은 연은 날리는 아이들을 보기가 힘들죠?이렇게 차가운 겨울 바람이 부는 날에는 다들 집에 있기 좋아하지요. 그럼 날이 추우니 따뜻한 저녁 보내시고 남은 일 마무리 잘 하시기 바랍니다.

추운 날(가을옷을 입기가 무색한 11월)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가을옷을 입기가 무색한 11월입니다. 벌써 겨울인 듯 하네요. 그럼 또 뵙겠습니다.

추운 날(꽁꽁 얼어붙은 도로)

어제 내린 눈이 녹는 듯 하다가 그대로 꽁꽁 얼어 도로가 대부분 빙판길이네요. 차 조심 하시고 안전한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