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폼예스폼 로고
좋은인사말좋은인사말 로고

제일 상단으로

5월 429건

자신이 사는 지역

해마다 침수피해를 막을 수 없다면 자신이 사는 지역에 최소한 자신이 거주하는 곳의 안전과 직결되는 일들에 관심은 가져야 하지 않겠습니까.
때때로 사는 것이 바빠서 딱 닥쳐서야 생각이 나고는 하지만 올해 비가 많이 올 것으로 예상이 되니 신경을 써야 하겠습니다.

감사와 사랑의 마음

감사와 사랑의 마음을 가득 담아 어린이에게 부모님께 선생님께 꽃과 선물을 하는 달입니다.
무리하면 자칫 부담이 될 수도 있는데요.
모쪼록 적정선에서 주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부담이 되지 않도록 신경을 써야 하겠습니다.
무조건 값비싼 것이 좋은 선물은 아니지 않습니까.
그 안에 깃들어있는 마음 한 자락이 없다면 무언가 부족한 선물이 될 것이니 말입니다.

잔뜩 기대하게 되는 것

오늘은 어떤 일이 일어날까 잔뜩 기대하게 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 같습니다.
날씨가 어제와 비슷하게 좋은 가운데 어디든 떠나야 할 것 같은 기분이 들어서 무작정 길을 나섰습니다.
지나는 사람들이 자유스러운 분위기를 느낄 수 있어 공원이나 달리기 적당한 산책길을 찾았습니다.
시원한 바람이 불어와 여름의 냄새를 느끼게 되네요.

우리 모두는 한 떨기의 아름다운 꽃

그렇다면 우리 모두는 한 떨기의 아름다운 꽃으로서 만발한 한창의 시간을 보내는 중일 것입니다.
말년으로 갈수록 향기는 점점 사라지고 시들어서 나중에는 말라 비틀어 스러지고 말 테지만 인간이 태어나 마지막을 향하여 가고 있는 시기이니 원망할 것도 없습니다.
그저 기억해야 할 것은 우리가 어떤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한 때를 살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는 것이지요.

몸의 감각기관

몸의 감각기관이 모두 계절의 여왕 5월을 알아보는 것입니다.
여름의 문턱을 막 넘어선 지금 여러분은 어디서 무엇을 하고 계시는지요?
날씨가 제법 좋아서 아름답고 미래지향적이며 긍정적인 상상에 몸과 마음을 내맡기고 있는 요즈음입니다.

한여름 뙤약볕

한여름 뙤약볕에 불어오는 더운 바람이었다면 김빠진 탄산처럼 여겨졌을 텐데 이정도면 감지덕지지요.
봄의 정점을 지나 한 걸음씩 여름으로 가기 위한 준비를 착착 진행하고 있는 것만 같습니다.
엊그제까지만 하더라도 누런 황사가 우리 시야를 가리고 있어 답답하였는데 오늘은 화창한 봄 날씨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때의 소중한 기쁘고 소중한 기억

어릴 때는 몰랐는데 어른이 되어서 보니 그때의 소중한 기쁘고 소중한 기억을 떠올리면서 자신도 자랐음을 느끼고 있는데요.
누가 사주셨는지 때가 되면 잊게 되겠지만 선물을 받을 당시의 뛸 듯이 기뻤던 기억은 영원히 잊히지 않는 법입니다.
동시에 사랑하는 마음이 담겨 있기에 영원히 기억하게 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내일을 살 희망

사람이 간절하고 절박하게 혹은 막연한 꿈이라도 꾸지 않으면 내일을 살 희망이 있겠습니까?
망연자실하게 삶을 되는 대로 살 수밖에 없겠지요.
대지의 생명력이 충만한 5월을 살면서 과연 자신의 꿈을 이루며 살고 있는지 되돌아보는 시간입니다.

인간의 기억이란 불완전한 것

앞으로 기온이 계속 오르고 무더위가 이어질지언정 이와 같은 날이 있었다는 것을 잊지 말고 기억해야 하겠습니다.
하지만 인간의 기억이란 불완전한 것으로서 시간이 지날수록 망각하는 동물임에는 변함이 없는 사실입니다.

무기력해지기 쉬운 계절

무기력해지기 쉬운 계절에 입맛이라도 잃는다면 만사가 귀찮아질 수도 있는데요.
이럴 때일수록 기력을 돋우는 봄나물을 먹고 과일을 챙기는 습관을 들여야 하겠습니다.
인스턴트커피에 중독이 되어 과일과 채소를 등한시한다면 우리 몸은 생기를 잃어갈 것입니다.
하루 3차례 식사 때 외에 추가로 2차례 과일과 채소를 섭취하면 피부에서 빛이 난다는 연구결과를 아시는지요?

떨림과 설렘이 교차

떨림과 설렘이 교차하며 콧노래를 흥얼거리기도 합니다.
나뭇잎에 가려진 하늘에서 햇볕이 졸졸 쫓아오니 기분이 상쾌합니다.
오늘은 무척이나 좋은 일이 있을 것 같은 예감이 듭니다.

시간을 달리는 소녀

저는 여름 하면 ‘시간을 달리는 소녀’가 생각나며 마음이 훈훈해집니다.
소녀의 성장을 응원하며 여름 풍경이 펼쳐지는 앵글 안에 저 또한 들어가 있으니 말이지요.
뙤약볕이 눈부시게 쏟아져서 슬프기까지 합니다.

가끔은 들려오는 소식

가끔은 들려오는 소식이 희소식만은 아닐 때가 있습니다.
누구나 잘못된 선택을 할 수 있지만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빠른 것이 아니겠습니까.
잘못되었다고 생각하면 바로잡기 위해 혹은 다른 길을 택하면 됩니다.
망쳤다고 생각하는 때가 또 다른 시작일 수 있습니다.

여름의 뙤약볕

여름의 뙤약볕에 시원한 소나기라도 내린다면 더위가 잠시나마 비껴가겠는데요.
하늘은 구름 몇 점이 깔려서 낮게 날고 있습니다.
비는 도저히 오겠다는 소식을 알리지 않고 있습니다.

사랑은 주고 또 주어도 모자란 그런 마음

사랑은 주고 또 주어도 모자란 그런 마음 아니겠습니까.
부모님의 가슴에 붉은 카네이션을 달아 드리지만 그 안에 감사의 마음을 담아봅니다.
넉넉히 손을 저으시며 됐다 하셔도 속마음은 그렇지가 않은 것까지 다 알게 되는 나이입니다.

소망하는 모든 일이 이루어지는 한해

소망하는 모든 일이 이루어지는 한해가 되었으면 합니다.
부처님의 자비가 온 세상에 내려와 고통 받는 사람이 없이 행복한 꿈만 꾸는 세상이 오길 바랍니다.
언젠가는 이루어지겠지요?

살아있기에 이 모든 것을 느낄 수 있는 것

하지만 살아있기에 이 모든 것을 느낄 수 있는 것이지요.
하고 싶은 일이 있다는 것은 너무나 멋진 일입니다.
잠자는 영혼에게는 희망이 어디 있겠습니까.
내일을 보며 하루하루 노력하며 살아야겠습니다.

몸을 못 살게 구는 것

하지만 생각이 복잡할수록 몸을 못 살게 구는 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좀 끝없이 이어진 길을 뛰며 호흡과 맥박이 날뛰는 것을 느끼는 것이 말입니다.
숨이 턱에 차올라도 털썩 자리에 주저앉을 수는 없습니다.
포기하지 않는 정신을 배워 나가는 5월입니다.

싱그러운 자연

그럼에도 싱그러운 자연을 느끼기 위하여 밖에 나가게 됩니다.
저기 자연이 있고 우리가 그곳에 있습니다.
잠시라도 복잡한 생각일랑 접어두고 자연을 만끽하며 이 계절을 사랑해야 하겠습니다.

여름을 기다리는 이

여름을 기다리는 이가 드물겠지만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왠지 더디게 오는 것 같습니다.
땀내나는 한여름이지만 살아있음을 느끼게 해주기에 좋아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올여름에는 어디로 여행을 떠나볼까 계획을 세우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