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폼예스폼 로고
좋은인사말좋은인사말 로고

제일 상단으로

7월 283건

대학 임직원에게 전하는 7월 인사

존경하는 ○○대학교 가족 여러분!
과거나 지금이나 시곗바늘이 움직이는 속도는 같을 텐데도 시간은 점점 빨리 흐르고 있는 듯이 느껴집니다.
어느덧 20 년도 7월 막바지에 다가왔습니다.

바람도 시원하지 않은 날

여러분 안녕하세요?
시작이라는 말을 한 것이 불과 얼마 전처럼 느껴지는데 올해도 벌써 반을 넘게 달려왔습니다.
태양과 우리 머리 사이로 누군가가 길게 구멍을 뚫어 뜨거운 햇볕을 내려보내고 있는 듯한 7월입니다.

예측할 수 없는 더위

날씨가 점점 더워져서 축축 늘어지기 쉬운 7월입니다.
언제까지 얼마나 더워질지 예측할 수는 없지만 이 또한 절정을 향하여 달리고 있으니 여름의 끝을 아쉬워하게 될 것입니다.
하늘은 땡볕을 보여주다가 잠시 쉬어 가는 시간인지 구름이 가득합니다.

회원들에게 전하는 7월 인사

날도 더운데 별고 없으신지요?
여러분을 뵌 지가 벌써 몇 달이 흘렀네요.
상반기 체육행사를 개최하였을 때에는 꽃과 따사로운 햇살을 맞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었습니다.

불볕더위 찜통더위

감정의 한계에 대하여 생각하게 되는 7월입니다.
본격적인 무더위가 우리를 찾아와서인지 더위를 빼고는 이야기를 할 수가 없을 정도입니다.
염소 뿔도 녹는다는 속담이 있다는데 아무래도 대서인 오늘은 장마가 끝나서 더욱 무덥습니다.

비를 기다리는 7월

흐린 날에 올지도 모를 비를 기다리게 되는 7월입니다.
그 수많은 비를 경험하였으면서도 질리지도 않고 혹시 하늘에서 비가 내리지는 않을까 쳐다보고 있습니다.
그저 후텁지근한 느낌을 지우고자 하는 열망이 강해서라 해야 하는데요.

임직원에게 전하는 7월 인사

임직원 여러분 반갑습니다.
본격적인 여름입니다. 한 달째 계속되고 있는 지독한 더위를 피할 길이 없습니다.
찬물을 마시는 것도 찬물로 샤워하는 것도 그때 잠시뿐입니다.

심신이 지쳐 가는 일상

긴 머리를 파격적이고 이국적인 분위기로 바꾸어볼까 하는 생각에 잠기는 여름입니다.
여름은 왜 이리도 잔인하게 우리를 가만히 내버려두지 않을까요.
더운 날씨에 심신이 지쳐서 어쩌면 일상의 탈출을 도모하게 되는 7월입니다.

설렘을 간직한 하늘 빛

설렘을 간직한 하늘빛이 도대체 얼마만인지요?
가까이에서 보는 하늘은 보는 이로 하여금 상쾌한 기분을 느끼게 해서 좋습니다.
7월의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산에 오른 지금 땀을 많이 흘려 수분을 공급해 주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들지만 그래도 뭐 어떻습니까?

잠 못 이루는 날들

여름의 무더위에 잠을 이루지 못하고 마는 7월입니다.
땡볕의 더위를 선사해주었으면 밤에는 그만 기세를 꺾어도 좋으련만 날씨는 푹푹 찌는 계절이라는 사실을 각인이라도 시켜주려 하는 것 같습니다.
애틋하게 여름을 사랑하고 싶지만 잠까지 제대로 이루지 못하게 하는 때면 정말 괴롭습니다.

연신하는 부채질

후텁지근한 날씨에 연신 부채질을 하고 있는 7월입니다.
때는 바야흐로 여름이 되어서 이제 남은 반년의 시간을 생각해야 할 시기입니다.
일 년의 절반이 채 남아있지 않은 가운데 여러분이 소원한 바대로 목표를 이루고 계시는지요?

비 속에 빨라지는 사람들

비가 내리자 사람들의 움직임이 빨라집니다.
우산을 손에 받쳐 들고 열심히 목적지를 향해 나아가는데요.
바람이 불어 우산이 뒤집히거나 날아가지 않게 꼭 붙잡고 물이 고인 곳을 딛지 않으려고 애쓰는 모습입니다.

피해갈 길 없는 더위

한 달째 계속되고 있는 지독한 더위를 피할 길이 없습니다.
7월의 시작점에서 6월부터 이어져 온 더위에 벌써 지쳐만 갑니다.
찬물을 마시는 것도 찬물로 샤워를 하는 것도 그때 잠시뿐입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온몸이 불덩이처럼 타오르고 머리부터 송골송골 땀이 배어 나옵니다.

취업 준비생에게 전하는 7월 인사

취업 준비생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올해 장마는 늦게 오기도 했지만 유난히 짧았습니다.
7월 초에 왔다가 7월 중순이 되니 사라졌습니다.

달콤한 방학

학부모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어느덧 20 년도 절반이 끝나고 또 다른 절반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점점 더워지는 날씨에 달력을 보지 않아도 7월이 되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대학생에는 전하는 방학 생활 인사

대학생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어느덧 한 학기가 지나가고 7월 본격적인 여름방학이 시작되었습니다.
장마의 시작과 함께 드디어 한 학기 내내 기다리던 여름방학으로 접어들었습니다.

한 여름의 달리기

여름이 수줍지만 상냥한 얼굴로 인사를 하고 있습니다.
쨍쨍 내리쬐는 뙤약볕 아래에는 검게 그을릴 일만 남았대도 열심히 움직이는 것을 멈출 수가 없는데요.
한여름에 달리기를 해 본적이 있으신가요?

학부모에게 전하는 7월 인사

학부모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올해는 예년보다 여름이 더 길 것이라고 합니다.
이제 겨우 7월 여름의 시작인데 벌써 걱정입니다.

비오는 7월의 첫날

7월의 첫째 날은 곤두박질치는 장맛비로 시작합니다. 한여름으로 향하여 끊임없이 달려가는 요즘입니다.
비가 온다고 해서 시원할 줄 알았지만 더위는 여전합니다.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여름이 오면 그 열기는 가히 상상할 수가 없을 정도로 말입니다.

올라가는 불쾌지수

여러분 안녕하세요.
찌는 듯한 무더위가 우리를 괴롭히는 7월입니다.
여름이라는 말만 들어도 온몸에 힘이 빠져나가는 것만 같습니다.
온라인문의 카톡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