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폼예스폼 로고
좋은인사말좋은인사말 로고

제일 상단으로

7월 283건

여름의 막바지

그렇게 울지 않아도 여름인 줄 알고 있는데 아마 여름의 막바지에 이르기까지 저 슬픈 울음을 들어야 하겠지요?
일반적으로 매미는 암컷 매미를 유혹하여 짝짓기를 위하여 수컷매미가 크고 우렁차게 운다고 하는데요.

정신없는 날들

가볍게 배드민턴을 하고 났더니 그만 풀썩 자리에 주저앉아 팔다리를 쉬게 만들고 있습니다.
정신없는 날들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남은 하반기를 생각하면 이렇게 앉아만 있을 시간이 없다는 생각에 마음이 조급해지는데요.

조기 개장 대열에 합류

하지만 이제 `장마`는 점점 옛말이 되어가고 아열대의 `우기`가 한반도를 뒤덮은 것 같습니다.
오늘은 7월 4일인데 벌써 지난 주말인 6월 마지막 주부터 한반도 남부의 해수욕장들은 `조기 개장`을 했다고 합니다.
지난해엔 부산 지역의 해수욕장 4곳이 사상 7월 1일에 개장을 하더니 올해에는 동해와 서해의 일부 남쪽 지역 해수욕장들도 조기 개장 대열에 합류했다는 것입니다.

바람마저 불지 않는 날씨

매일매일 행복하고 최선을 다하여 보내려 하고 있지만 바람마저 불지 않는 날씨에는 때때로 울화가 치미는 것을 느낍니다.
아무래도 더운 여름날은 도를 닦는다는 심정으로 인내하고 마음을 평안히 다스리는 것이 관건인 것 같습니다.

유독 땀이 많은 사람

느린 걸음으로 동선의 폭을 최대한 작게 하려고 노력하지만 목적지에 도착해보면 이내 옷이 땀으로 얼룩져있습니다.
선명하고 밝은 색깔의 옷이라서 약간의 민망함을 피할 수가 없는 것입니다.
다른 사람에 비해 유독 땀이 많은 사람이라면 더욱 그렇습니다.

본격적인 여름에 돌입

7월은 장마가 거의 끝을 내는 달이기도 하지만 본격적인 여름에 돌입하여 체력과의 싸움을 요하는데요.
시간이 멈춘 것처럼 똑같은 풍경이라 여길 수 있지만 날마다 다른 양상으로 우리를 한여름으로 초대하고 있습니다.

만물이 가장 왕성하게 자라나는 계절

만물이 가장 왕성하게 자라나는 계절입니다.
가장 많이 키를 키우고 가장 많이 잎을 키우고 가장 선명한 나뭇잎 색을 드러내는 계절입니다.
뜨겁게 내리쬐는 태양은 아마도 이렇게 열심히 자라고 있는 자연을 위해 존재하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마치 우리 아이처럼 말입니다.

여름휴가만을 기다리는 사람

1년 중 여름휴가만을 기다리는 사람도 있으니 말입니다.
집중호우로 인하여 잠시 주춤하던 무더위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갈증이 일고 땀이 비 오듯 쏟아져 어서 이 복잡한 도시를 떠나 고생한 날들을 보상이라도 해 주고 싶습니다.
여름휴가가 7월 혹은 8월에 유일한 오아시스입니다.

우리를 힘들게 하는 요즘

더위도 더위지만 장마로 습한 기운까지 우리를 힘들게 하는 요즘입니다.
하지만 7월은 여름휴가의 계절이기에 생각만으로도 기분이 좋습니다.
오늘 계절학기에 참석한 여러분을 보면 여름휴가를 조금 더 알차게 보내려는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여러분의 열정에 박수를 보내드리고 싶습니다.

덥고 끈적끈적한 땀

7월이라는 말에 걸맞게 온몸에서 온종일 덥고 끈적끈적한 땀이 흘러내립니다.
그래서 여러분이 요즘 부쩍 더 지쳐 하는 것은 아닐까란 생각이 듭니다.
불과 1년 전만 해도 방학은 기다려지는 존재였는데 올해 여름방학은 마냥 반갑지만은 않지요?
수능시험에 대한 부담감 때문입니다.

스멀스멀 습한 기운

스멀스멀 습한 기운이 가는 곳마다 도사리고 있고 하늘은 통 맑게 갠 것을 못 본 것 같습니다.
이제 곧 여름휴가를 가야 한다며 준비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연일 내리는 비에 어쩔 줄을 모르는 것 같습니다.

대거리할 힘

툴툴거리며 대거리할 힘도 남아있지 않는 것 같습니다.
여름에 지치고 치여서 기력을 보충해야 하는데요.
모쪼록 복날을 맞이하여 맛있는 것을 먹고 잠시나마 행복을 느끼셨으면 합니다.
땀을 많이 흘리면서 먹는 탕 종류는 오늘 점심 메뉴로 어떨까요.

태양의 기운이 가득

불과 한 달 전까지만 하더라도 본격적인 여름의 시작을 알리기라도 하듯 조만간 비가 쉴 새 없이 퍼붓더니 이제는 마치 가뭄이라도 들 듯 뜨거운 태양의 기운이 가득합니다.
여러분의 자녀는 여름방학을 알차게 보내고 계십니까?
어린 시절에는 더 많은 체험학습을 하게 하려고 노력했는데 아이들도 학년이 올라가니 학습을 신경 쓰지 않을 수 없는 여름방학입니다.

더운 날씨처럼 정열적인 것

더운 날씨처럼 정열적인 것을 따지자면 이때쯤이 최고가 아닐까 싶습니다.
여름의 가장 절정은 7월이라고 생각하는데 누군가에게 잔인한 뜨거운 안녕을 외치고 싶은 날입니다.
하지만 기승전결을 보면 절정 이후에는 결론이지요. 즉 여름의 한중간에서 조금만 더 견디면 시원한 가을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열치열이라는 말처럼 더운 여름 오히려 신입사원의 뜨거운 열정으로 녹여버리기 바랍니다.

여름방학

학기 중에는 이런 생각을 할 것입니다.
공부할 시간이 조금 더 많았으면 좋겠다. 시간이 없어서 공부를 못하겠다고 말입니다.
그래서 여름방학을 기다릴 겁니다.
이제 여름방학이 되었습니다.

주변을 둘러싼 수많은 소음

우리 주변을 둘러싼 수많은 소음을 막아주니 말입니다.
주변의 소음처럼 우리는 원하지 않는 소리에 너무 많이 노출되어 살아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그 소리까지도 귀를 기울여야 합니다.

여름이라는 각인

창 밖에는 마음에 여름이라는 각인을 시킬 요량으로 멋진 비가 퍼붓고 있습니다. 시원스레 쏟아지는 빗줄기를 보니 금방 그칠 것 같지가 않습니다.
무더운 여름을 예고하기라도 하듯 비가 강렬하게 쏟아집니다.
차라리 무더위보다는 시원한 빗줄기가 낫다면 그때를 위해서라도 마음껏 쏟아지는 비를 만끽해야 하겠습니다.

눈앞에 닥친 현재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빠르게 남은 시간이 흘러가고 말 것을 안다면 분발하여 최선을 다하는 시간으로 삼아야 합니다.
과거는 과거일 뿐 눈앞에 닥친 현재와 어떻게 하면 미래를 자신의 원하는 방향으로 만들 것인지를 고민해야 하겠지요.
날이 아무리 덥고 푹푹 찐다고 하더라도 말입니다.

시간 조절을 잘해야

공부에 전력을 다하고 싶어도 방학이라 시간이 많이 남아도니 집중력이 떨어지는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본디 사람이라는 것이 시간이 조급할 때 더 많은 능력이 나오는 법이니 말입니다.
하지만 방학 때일수록 시간 조절을 잘해야 마지막에 웃는 승자가 될 수 있습니다.
더위에 지치고 시간에 쫓겨 또 지치는 7월이 아닌 더위를 이기고 시간을 이끌어가는 7월을 만들어 나가시기 바랍니다.

찌는 듯한 더위 속

보통 취임식을 하게 되면 9월에 하는 경우가 많은데 2학기가 시작하고 나서는 본격적인 학교 업무에 집중하고 싶어 조금 일찍 취임식을 하게 해달라며 부탁을 드렸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찌는 듯한 더위 속에서 할 줄 알았다면 조금 미뤄도 될 걸 그랬습니다.
7월이라는 말을 뽐내기라도 하듯 오늘은 불어오는 바람도 답답하기만 합니다.
온라인문의 카톡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