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폼예스폼 로고
좋은인사말좋은인사말 로고

제일 상단으로

7월 283건

강렬한 햇볕이 없을 뿐

그렇더라도 후텁지근한 날씨가 나아진 것은 아니지만 말입니다.
강렬한 햇볕이 없을 뿐이지 여전히 더워서 어디 들러서 목을 추이고 있는 중입니다.
시원하게 입은 사람들의 드러낸 팔뚝과 다리를 보아도 이제 신선하다는 느낌은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복이 흘러넘치기를 기원

하반기에는 우리 회원님들의 가정과 일터에 복이 흘러넘치기를 기원하며 번개 모임을 알려 드리고자 인사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하늘은 여전히 맑지만 연일 불볕더위로 밤잠을 설치기에 이릅니다.
올여름은 장마 기간이 다소 짧아서 여름특수를 겨냥한 음식점과 각종 행사장에는 사람들로 들끓는다 하는데요.

불볕더위 찜통더위

불볕더위 찜통더위라는 말이 바로 이 같은 날들을 두고 하는 말인 줄을 새삼 실감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더위가 절정에 이르러서 숨을 제대로 쉴 수 없을 정도로 땀이 뻘뻘 나고 열기가 뜨겁습니다.

열기를 잠시나마 식힐 수 있을 것

햇볕은 구름에 가려 직사광선이 비치지 않지만 날씨는 무덥습니다.
비가 한 차례 내린다면 이 열기를 잠시나마 식힐 수 있을 것이라는 얄팍한 계산을 하게 됩니다.
추우면 춥다고 더우면 덥다고 툴툴거리는 것이 성인의 경지에 오르려면 아직 멀었나 봅니다.

실내에서 에어컨 세게 틀어놓고 일하는 것

이렇게 더운 날 밖에서 뜨거운 태양을 맞으며 일하시는 분들을 보면 대단하게 느껴집니다.
이런 날은 실내에서 에어컨 세게 틀어놓고 일하는 것이 가장 좋은 피서 방법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러나 이렇게 힘든 여름도 끝날 날이 머지않았습니다.
무엇보다도 여러분의 건강에 유의해 주시고 금번 하기휴가 기간이 재충전의 기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찌는 듯 한여름

본격적인 장마와 더불어 찌는 듯 한여름에 이미 두 발을 담그고 있는데요.
더러 느림의 미학을 즐기는 때가 바로 여름이 아닐까 싶습니다.
무리하게 밖에서 외출을 즐기다가는 일사병에 온몸이 노곤해질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햇볕은 지상의 모든 것을 녹아내리게 할 기세입니다.

한 줄기 바람의 청량함

사랑하는 사람들과 한눈에도 선명한 풍경을 바라보며 진솔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서 얼마나 다행입니까.
덥다고 구들장을 붙들고 집에만 있었다면 흐르는 땀을 닦고 나서 한 줄기 바람의 청량함을 느끼지 못했겠지요.

아침에 회의가 있는 날

내일은 아침에 회의가 있는 날이기 때문에 다른 때보다 좀 더 일찍 잠에서 깨야 하고 집을 나서야 하는데요.
일주일을 꼬박 같은 시간대에 출근하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이 가끔 들기도 합니다.
하지만 일단 쏟아지는 잠을 이기고 회사에 도착하면 생각이 달라지지요.

연일 계속된 장마

그 질문에 답이 긍정적이라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습니다.
연일 계속된 장마로 인하여 땅은 완전히 마르지 않아 굳은 땅이 별로 없습니다.
비가 와서 하늘은 막 세수를 하고 나온 것처럼 말끔해서 보기가 좋지만 지상을 쳐다보니 사람의 손이 가야 할 곳이 많음을 알게 됩니다.

빈 공간을 공략해 나가는 방식

폴짝 뛰는 모습의 사람들도 있는데 지각을 하지 않으려 급하게 뛰어가는 사람들도 있는데요.
우산을 쓴 사람들에 치여 더 이상 나아가지 못하고 마음만 타들어갑니다.
발을 동동 구르며 민첩하고 발 빠르게 사람들이 없는 빈 공간을 공략해 나가는 방식으로 북적이는 공간에서 탈출해나가네요.

장마가 본격적으로 시작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다음 주부터는 장마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고 합니다.
더운 것도 견디기 힘든데 거기에 습하고 찝찝한 날씨를 견디려니 벌써부터 걱정이 됩니다. 그러나 이렇게 힘든 여름도 끝날 날이 머지않았습니다.

푹푹 찌는 더위

어느 정도 각오는 했지만 푹푹 찌는 더위에 입에서 나오는 것은 한숨뿐입니다.
한낮의 더위를 이기지 못하고 기운을 잃은 나뭇잎들이 힘겨워 보입니다.
이런 날은 하늘에서 시원하게 소나기라도 내리면 더위가 한결 사그라질 것 같습니다.

달콤한 방학

우리 아이에게는 무더위와 기말고사 끝에 찾아오는 달콤한 방학입니다.
하지만 학부모 입장에서는 이것저것 준비해야 하고 신경 써야 할 것이 많은 시기이기도 하지요.
부모는 강하다는 말 들어보셨지요?
평소엔 더운 여름 날씨에 지쳐있어야 하지만 우린 자식을 둔 부모기 때문에 지칠 겨를이 없습니다.

여름방학 동안 실천하려던 계획

시험이 끝난 지 얼마 되지도 않았고 장마도 찾아왔기 때문에 여름방학 동안 실천하려던 계획들을 잠시 내려놓고 쉬고 계신 대학생분들이 많을 거라고 생각됩니다.
방학 동안 여러분은 무엇을 계획하셨나요?
공부 취업준비 여행 독서 등 여러 계획을 세웠을 텐데요. 혹시 봉사활동을 하려는 계획도 있지 않으셨나요?

가슴속 응어리진 것

가슴속 응어리진 것이 모두 사라짐을 느끼게 됩니다.
숨은 턱까지 차오르고 땀은 비 오듯 하며 그대로 주저앉아 두 팔을 하늘을 향하여 대자로 누워버립니다.
지나는 이가 힐끔거리며 한 손으로 입을 가리고 지나가더라도 상관없습니다.

벌써 더위가 기승

늦게까지 추위로 고생을 하다가 조금 따뜻해지더니 맑지 못한 날씨 탓에 봄을 채 느끼지도 못했는데 벌써 더위가 기승을 부립니다.
자연의 힘은 참 대단한 것 같습니다.
계속해서 길어지는 여름과 겨울 짧아지는 봄과 가을을 보면 이러다 정말 봄과 가을은 사라지고 여름과 겨울만이 남는 것이 아닌가 하는 걱정이 됩니다.

습기까지 더해지는 장마철

여기에 습기까지 더해지는 장마철이 되면서 불쾌지수는 올라가고 모든 것이 귀찮아지는 요즘입니다.
누가 여름을 푸르고 아름답다고 했는지 창 밖에 쏟아지는 강렬한 태양만 봐도 살갗이 타들어갈 것만 같습니다.
이렇게 더운 여름 날씨에 공부효율이 떨어진다고 해서 여름방학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비를 선물할 마음

너무 쉼 없이 달려와서인지 날씨는 연일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땀이라도 식혀줘야 할 것 같지만 도무지 비라는 놈은 내릴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이 뜨거운 더위에 비라도 시원하게 와주면 살 것만 같은데 하늘은 아직 우리에게 비를 선물할 마음이 없는 것 같습니다.
가장 더운 때가 7월과 8월이라고 합니다.

폭염이라는 단어

저는 개인적으로 추위를 더 많이 느껴서인지는 몰라도 겨울보다는 여름이 낫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무리 더운 여름이라도 샤워하면 시원해지는 맛이라도 있지만 정말 추운 겨울은 도대체 어떻게 해야지 버틸 수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그야말로 폭염이라는 단어 말고는 설명할 수 없는 더위가 연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늘에 구멍이 뚫렸다는 표현

정말 하늘에 구멍이 뚫렸다는 표현이 어울릴 날씨입니다.
하늘의 검은 스펀지처럼 생긴 구름은 도대체 얼마나 더 짜내야 끝날지 알 수 없어 보입니다.
다행히 일기예보에서는 이번 주를 마지막으로 장마가 끝이 난다고 합니다.
하지만 장마 끝에 찾아올 불볕더위를 생각하면 꿉꿉하긴 해도 지금 이 순간 이 시간이 더 이상 흘러가지 않도록 잡아놓고 싶은 심정입니다.
온라인문의 카톡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