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폼예스폼 로고
좋은인사말좋은인사말 로고

제일 상단으로

어버이날 151건

어버이날(어머님의 사랑)

결혼을 하고 독립을 하면 어머님이 챙겨주시던 반찬이 그립고, 잔소리가 그리워집니다.
그것이 어머님의 사랑이었으니까요?
오늘은 어머님께 여러분의 사랑을 표현해보시기 바랍니다.

어버이날(잔소리)

누구 아들은 어떻다더라, 누구 딸은 어떻다더라.
부모님이 잔소리를 하시는 것은 그것이 부러워서라기 보다 부모님께 관심을 가져주었으면 하는 마음의 다른 표현이 아닐까요?

어버이날(전화 통화)

일주일에 몇 번 부모님과 전화 통화를 하시나요?
같이 지내니 전화를 하지 않게 된다고요?
그렇다면 하루에 부모님과 어떤 대화를 나누시나요?
오늘은 전화를 해서 대화를 해보세요.

어버이날(딸을 선호)

요즘은 아들보다 딸을 선호하는 듯합니다.
아무래도 부모님을 세심하게 챙기는 것이 딸이니 그렇겠지요.
부모님이 원하는 것은 용돈이나 선물이 아니라 마음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어버이날(어떤 인사)

어버이날입니다.
아침에 어떤 인사를 전하고 나오셨나요?
미처 전하지 못한 말이 있다면 전화를 드려보세요.

어버이날(힘들게 번 돈)

부모님이 선물을 좋아하시나요?
아마도 그렇지 않을 것입니다.
여러분이 힘들게 번 돈을 쓰는 것이 마음 아프기 때문이지요.
오늘은 그 마음을 헤아리는 하루가 되길 바랍니다.

어버이날(여행)

부모님과 함께 여행을 해본 적이 있나요?
어버이날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이번 주에는 부모님을 모시고 가까운 곳이라도 다녀오시기 바랍니다.

어버이날(좋아하는 음식)

어버이날입니다.
부모님이 어떤 음식을 좋아하시는지 아시나요?
오늘은 부모님이 좋아하는 음식을 함께 나누고 함께 시간을 보내시기 바랍니다.

어버이날(부모님의 시간)

부모님의 시간은 우리의 것보다 더 빨리 흐르는 듯합니다.
우리가 여유를 부릴 시간이 없다는 것이지요.
오늘은 부모님께 꼭 사랑하고 감사하다는 뜻을 전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어버이날(희생)

어릴 때는 우리를 키우느라 고생하시고, 이제는 우리의 아이를 키우고 계신 부모님.
우리를 위한 희생은 끝이 없는 듯합니다.
이제는 그 희생에 감사함을 전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어버이날(자녀의 독립)

우리나라만큼 자녀의 독립이 오래 걸리는 나라가 없다고 합니다.
이는 자녀를 걱정하는 부모의 마음탓이겠지요.
오늘은 그 마음을 다시 생각하는 하루가 되길 바랍니다.

어버이날(꼭 기억할 수 있기를)

아버지 날 나으시고, 어머니 날 기르시니.
다 아는 노래 가사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순간순간 이를 잊고 지내는 듯합니다.
오늘은 잊었던 그 순간을 꼭 기억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어버이날(아파하는 모습)

아이가 아프면 부모가 더 아프다고 하지요.
아이의 아파하는 모습을 보면 당신이 대신 아파하지 못하는 것에 가슴 아파합니다.
그렇게 자란 여러분입니다.
오늘은 꼭 그 시간에 대한 감사함을 전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어버이날(불가능한 일)

아이를 구하기 위해 트럭을 들어 올린 어머니를 아시나요?
이 불가능한 일을 가능하게 만든 것은 아이를 구하겠다는 어머니의 절실함이었겠지요.
그 절실함으로 자란 여러분입니다.
여러분이 오늘은 그 감사함을 전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어버이날(깊이와 넓이)

부모님의 은혜는 바다보다 깊고 넓다고 하지요.
아마 그 깊이와 넓이를 헤아리기 어려울 것입니다.
오늘은 그 마음을 생각해보는 하루가 되길 바랍니다.

어버이날(부모님께)

부모님께 사랑한다는 말을 자주 하시나요?
아마도 부끄러워 표현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오늘은 꼭 사랑하고 감사한다는 말을 전해보세요.

어버이날(어떤 선물)

어버이날입니다.
어떤 선물을 준비하셨나요?
무엇이든 아마 부모님은 행복해하실 거예요.

어버이날(나이와 세월)

부모님의 손을 잡으면 참 거칠다는 생각이 들지요.
나이와 세월, 우리를 위한 수고로 인해 거칠어졌겠지요.
그 마음과 그 시간을 생각해보는 하루 되길 바랍니다.

어버이날(부모님 손을 잡고)

나들이하기 좋은 5월입니다.
부모님과 함께 가까운 공원에라도 산책을 나가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오랜만에 부모님 손을 잡고 함께 시간을 보내보세요.

어버이날(용돈을 모아)

어버이날입니다.
어린 시절 용돈을 모아 부모님을 위한 선물을 사고 좋아하실 모습을 생각하고 혼자 얼마나 설레고 기분이 좋던지.
아마도 선물은 받는 사람보다 주는 사람을 위한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온라인문의 카톡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