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폼예스폼 로고
좋은인사말좋은인사말 로고

제일 상단으로

7월 283건

새들이 지저귀는 상쾌한 아침

좀 있으면 여명이 밝자마자 아침이 찾아올 것입니다.
차들이 지나다니고 새들이 지저귀는 상쾌한 아침을 다들 맞이하셨는지요?
겨울보다는 해가 길어져서 아침에 일어나는데 하루를 시작하는 마음이 가벼워서 좋습니다.

지친 아이들의 눈빛

학교와 학원을 다니느라 지친 아이들의 눈빛이 반짝이는 모습을 보면 여름방학의 계절이 돌아온 것 같긴 하네요.
오늘 모임에서는 7월 8월 여름방학 동안 아이들이 여름방학을 조금 더 알차게 보낼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려 합니다.
여름방학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입니다.
우리 아이가 많은 경험을 할 수 있게 부모가 먼저 도와주어야 합니다.

열대야의 괴로움

하지만 이제는 자려고 누우면 더워서 잠이 오지 않을 지경까지 이르렀습니다.
열대야의 괴로움이 다시 일상으로 파고드는 요즘입니다.
더위에 잠을 못 자서인지 회사에서도 업무 능력이 예전 같지 않다고 얘기하는 사원이 많습니다.

본격적인 장마

하늘을 올려다보자니 약간은 걱정스러운 마음이 일고 있습니다.
이제 곧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됩니다.
비가 오면 우산을 늘 챙겨야 하고 입고 나간 옷이 물에 젖을 수도 있기에 딱히 기다려지는 시기는 아닙니다.

효율적인 여름방학을 보내는 전략

여름방학이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일 수 있는데요.
방학 동안 내가 이 외국어는 집중적으로 공부하고 싶다! 라고 정해서 목표를 달성하는 것도 효율적인 여름방학을 보내는 전략인 것 같습니다.
취업에서 외국어의 중요성은 날이 갈수록 더 커지고 있으니 말입니다.

더운 여름 속

더운 여름 속에서 옛날을 떠올리니 시원해집니다.
동네에 커다란 나무 밑 평상에 다 함께 둘러앉아 이제 막 얼음물에서 꺼낸 수박을 쪼개 함께 먹으며 여름의 더위를 달랬던 때가 있었습니다.
요즘에는 예전 같은 여유는 없어져 많이 아쉽습니다만 이렇게 동문을 정기적으로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안도의 한숨을 내쉬게 됩니다.

불었다 그치기를 반복

바람은 불었다 그치기를 반복하고 있으며 기분이 좋게 만들어 줍니다.
바람결에 흩날리는 사람들의 옷자락이며 머리카락을 보고 있노라면 기분 좋은 청량함을 느낄 수가 있는데요.

슬금슬금 다가오는 먹구름

슬금슬금 다가오는 먹구름 그러고 보니 어제도 한차례 소나기가 왔다 갔습니다.
본격적으로 시작될 장마의 전초전으로 한번 왔던 것은 아닐지. 장마가 한번 오고 나면 세상이 씻겨 내려가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천둥과 번개를 동반하면 무섭긴 하지만 새 생명을 자라나게 해주는 고마운 비를 동반하기에 장마는 고마운 존재입니다.

견딜만한 것이 요즘 날씨

아무리 더운 여름이라도 이 정도면 시원하다고 스스로 마인드컨트롤을 하면 또 견딜만한 것이 요즘 날씨입니다.
이제 여름이 시작하지만 또 이 여름이 끝날 때쯤에는 여름이라는 계절이 그리울 수도 있습니다.
올여름 더위 먹지 마시고 건강한 여름 나시길 기원합니다.

비 오는 창밖

비가와도 오는구나 눈이 와도 오는구나 했었지요.
하지만 오늘 문득 비 오는 창밖을 바라보며 감성에 젖었습니다.
소나기처럼 첫사랑을 앓기도 하였고 비를 피해 누군가와 우산을 나눠 쓴 기억도 납니다.
생생하기만 한 시절이 금방 지나가 버린 것만 같습니다.

굵은 빗방울

우산을 들기 무섭게 후둑둑 떨어지는 굵은 빗방울이 우산살을 타고 손잡이에까지 진동을 느끼게 하였는데요.
비가 오는 때 길을 나서면 불편한 것이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
우산을 받치고 걸어야 해서 시야가 완전히 확보가 안 되는데 거기다 바람이라도 불면 우산이 뒤집히지 않게 애를 써야 하지요.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것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것은 짧은 여름일 뿐 곧 선선한 바람이 불 것이라는 긍정적인 생각을 가져봅니다.
여름이 유독 몸서리치게 우리를 괴롭히고 있지만 어떻게 해서든지 휘둘리지 않으려는 자세가 중요하겠지요?
길고 긴 무더위 속에서 편안한 날들을 보내고 계시는지요?

많은 양의 비

하늘은 언제 보아도 맑고 아름다워서 언제 그렇게 많은 양의 비를 쏟아내었냐며 밝게 인사를 하고 있습니다.
화마가 할퀴고 간 자리에도 아침이 밝았습니다.
복구 작업이 어느 정도 박차를 가하고 마무리를 다해간다고 뉴스를 통하여 알게 되는데요.

계절의 변화

계절의 변화야 순리대로 흘러갈 텐데 마음을 졸이고 민감하게 반응하게 되는 자신이 한참 작아 보입니다.
한없이 빛을 내뿜는 태양을 피하지 말고 당당히 맞설 수 있는 자신이 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저처럼 선명하게 빛을 발하는 태양처럼 우리의 삶에 비전이 늘 빛이 났으면 합니다.

후텁지근한 날씨

후텁지근한 날씨는 쉬지도 않고 우리를 더위에 몰아붙이고 있습니다.
몸은 축축 쳐지고 뜨거운 햇볕 아래 그늘진 곳에서 잠시 숨을 돌려도 금세 땀이 흐르고 맙니다.
여유로운 마음이고 싶지만 바깥에 있는 동안에는 결코 여유를 찾을 수가 없게 되는데요.
땀내나는 여름이 강렬할수록 더위에 더욱 강한 우리를 보게 됩니다.

더운 날씨에 지쳐 쓰러질 판

하지만 계획을 세우기도 전에 더운 날씨에 지쳐 쓰러질 판입니다.
그래도 죽으라는 법은 없는지 종종 불어오는 바람에 기분이 상쾌해져 오는 것 같습니다. 사막에 오아시스가 있듯이 뜨거운 여름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에 잠시라도 기분 전환을 할 수 있는듯합니다. 덥다고 매일 에어컨 선풍기 밑에만 있지 마시고 시원한 바람이 부는 공원의 그늘 밑으로 이번 주말에 가족들과 소풍을 한번 떠나 보시는 건 어떤지요?

신기하고 넓은 세상

좋은 풍경 앞에 맛있는 음식을 두고 신기하고 넓은 세상을 경험하며 누군가와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사람이 있는 세상이라 행복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지요.
좋은 것은 나누면 배가 된다는 생각은 아마 저만의 착각은 아니겠지요.
사랑하며 살기에 소소한 일상에서 행복을 찾고 느끼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아무리 무더위가 우리 곁에서 짜증을 일으키고 즉흥적인 감정을 불러일으킬지라도 한 발짝 물러서서 보면 여름이 사랑스럽기만 합니다.

푹푹 찌는 무더위

푹푹 찌는 무더위 속에서 어떻게 해서든 강렬한 태양 빛을 피하려고 노력하고 있는 우리입니다.
자외선 차단제를 듬뿍 바르고 출근길에 나서지만 이내 땀으로 범벅이 되어 회사에 도착하고 맙니다.
여름은 왜 이리 우리의 체력과 한계를 시험하는지요.
날마다 더위와 마주하며 무언가 신나는 일이 없는지 주위를 둘러보게 됩니다.

우리의 생각을 말려버리는 그 무언가

이러다 살아있는 모든 것이 녹거나 시들거나 타 버리지는 않을까 하는 걱정스런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이상하게 우리의 생각을 말려버리는 그 무언가가 있어서 단순해지기로 하는데요.
차가운 아이스크림 하나를 입에 물고만 있어도 시원해지며 행복한 감정에 사로잡히기도 합니다.

잿빛의 얼굴

암울하게도 하늘은 잿빛의 얼굴로 비가 갠가 싶었다가 다시 내리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지루한 공방전이 계속되고 있지만 우리의 마음속에는 맑은 날이 계속되노라고 이야기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흐린 날이라고 해서 감정까지 슬프거나 비관적일 필요가 있겠습니까.
온라인문의 카톡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