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폼예스폼 로고
좋은인사말좋은인사말 로고

제일 상단으로

스승의날 135건

스승의날(감사함)

스승의 날입니다.
스승의 은혜에 감사함을 전하기 위한 날입니다.
오늘은 여러분의 스승에게 감사의 마음을 꼭 전해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스승의날(카네이션)

스승의 날입니다.
스승의 날이 되면 카네이션을 스승의 가슴에 달아드렸습니다.
빨간 카네이션에는 존경과 감사의 의미가 담겨있었겠지요.

스승의날(선생님의 의미)

말썽꾸러기 아이들도 선생님 말씀은 잘 듣는다고 합니다.
아마도 아이들도 선생님의 의미를 알고 있는 듯합니다.
오늘은 그 스승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

스승의날(스승이라는 단어)

스승이라는 단어는 선생님이라는 단어와 다른 느낌으로 다가옵니다.
스승은 존경의 의미를 포함하고 있는 듯합니다.
오늘은 여러분이 살아가는데 가르침을 주신 스승께 연락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스승의날(비슷한 추억)

우리 모두 비슷한 추억을 가지고 자라지 않았을까요?
그 추억에는 그리운 선생님이 함께 합니다.
오늘은 추억 속 선생님과 만나 마음을 나누시기 바랍니다.

스승의날(철 없던 어린 시절)

스승의 날입니다.
철없던 어린 시절을 함께 해주신 그분들께 꼭 감사 인사를 전하세요.

스승의날(그 시절)

어릴 적에는 해야 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을 알려 주시던 선생님이 계셨습니다.
그 얘기들이 잔소리같이 느껴져 지루하고 힘들었지요.
그런데 내가 결정해야 하는 어른이 되니 선생님이 곁에 있던 그 시절이 그립습니다.

스승의날(속깊은 얘기)

스승의 날입니다.
함께 학창시절을 보낸 친구들과 선생님을 찾아뵙는 것은 어떨까요?
다시 학창시절로 돌아가 선생님께 속 깊은 얘기를 나눠보세요.

스승의날(호칭)

요즘은 선생님이라는 호칭을 잘 쓰는 듯합니다.
그런데 선생님은 그렇게 여기저기 써도 되는 호칭은 아닌 듯합니다.
선생님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보는 하루가 되길 바랍니다.

스승의날(학창시절)

학창시절을 떠올리면 친구보다 선생님이 먼저 떠오릅니다.
나를 힘들게 한 무서운 선생님이 떠오르지요.
아마도 그 무서움과 엄격함이 사랑이었기 때문이겠지요.
그분들께 감사함을 꼭 전해드리세요.

스승의날(학교)

스승의 날이 다가옵니다.
스승의 날을 맞아 오랜만에 학교를 찾아가 보는 것은 어떨까요?
학교에 가 그 시절 선생님께 감사의 인사를 전해보세요.

스승의날(어려운 일)

사람을 만드는 것은 참 어려운 일입니다.
사람을 성장하게 하는 일은 더 힘든 일이지요.
스승은 그 어려운 일을 해내신 분입니다.
그 어려움을 해낸 그분께 존경의 뜻을 전하세요.

스승의날(감사한 마음)

스승의 날에 선물을 하지 말라고 한다지요.
그래서 스승의 날 등교를 하지 않는 학교가 많다고 합니다.
큰 선물이 아니라 감사한 마음을 전하는 것까지 막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스승의날(전화라도)

스승의 날입니다.
스승의 의미를 되새겨 보며 보는 하루 되길 바랍니다.
직접 찾아뵐 수 없다면 전화라도 드려보세요.

스승의날(감사의 마음)

스승의 날이 되면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편지를 쓰고 꽃을 준비하지요.
오늘 여러분의 마음을 전할 준비를 하셨나요?
여러분의 진심을 전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스승의날(기억에 남는 스승)

스승의 날입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스승은 어떤 분이신가요?
오늘은 기억 속의 스승을 찾아가 그분께 감사의 인사를 진심을 담아 전해보세요.

스승의날(첫 스승)

인생의 첫 스승은 아마도 부모님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오늘은 여러분이 처음 발을 떼고, 처음 입을 여는데 도움을 준 여러분의 부모님께 감사의 인사를 전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스승의날(스승의 의미)

스승이 의미하는 것이 무엇일까요?
비단 학교에서 가르침을 받았던 선생님을 의미하는 것은 아닐 것입니다.
인생을 살아가며 도움을 받은 모든 이들이 스승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오늘은 여러분의 스승을 찾아 꼭 감사의 인사를 전하시기 바랍니다.

스승의날(노래 가사)

스승의 은혜는 하늘 같아서 우러러볼수록 높아만 지네.
스승의 노래 가사입니다.
노래 가사처럼 스승의 은혜에 감사하는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스승의날(스승의 그림자)

예전에는 스승의 그림자도 밟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그만큼 스승을 존경하고 공경했다는 것이겠지요.
오늘은 스승의 날입니다
그 뜻을 한 번 더 되짚어 보는 하루가 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