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폼예스폼 로고
좋은인사말좋은인사말 로고

제일 상단으로

2월 293건

여기저기 봄을 알리는 신호

여기저기 봄을 알리는 신호가 보이고 들리고 있기 때문이지요.
사람들의 옷차림에서부터 대지에 솟아나는 연한 풀들과 나무들의 이파리들이 서서히 자리를 잡아가고 있으며 새들이 지저귀는 소리에 잠이 깨어서 하루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지지배배 웃고 떠드는 그네들도 봄이 와서 반갑고 기쁜가 봅니다.

지금의 바람과 추위

지금 춥지 않다면 거짓말이겠지만 참고 인내하다 보면 어느새 봄의 한 자락에 기거하게 되겠지요.
그러니 지금의 바람과 추위 그리고 건조함 정도는 실컷 누려도 되는 것입니다.
아쉬움을 뒤로 할 수 있는 것은 만끽하는 길밖에 없습니다.

여름은 가을에게 자리를 양보

세상의 진리 중 하나가 가득 차면 비워지고 비워지면 가득 찬다는 것이죠.
아무리 여름에 덥다 덥다고 해도 시간이 지나면 여름은 가을에게 자리를 양보합니다.
그리고 아무리 춥다고 해도 어느덧 겨울은 사라지고 봄이 다가옵니다.

세상에 모든 이치

이렇듯 세상에 모든 이치는 정점에 닿으면 사라지게 됩니다.
아직은 끝나지 않은 겨울의 마지막 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2월입니다.
하지만 곧 다가올 봄을 기대하며 마음만큼은 따뜻한 하루를 보냈으면 좋겠습니다.

불어오던 바람도 어제보다는 포근

추웠던 겨울이 지나고 이제 곧 봄이 찾아오나 봅니다.
불어오던 바람도 어제보다는 포근해졌습니다.
아직 완전 봄이 오려면 시간이 필요하지만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시간뿐이겠죠?
올해 마지막 겨울 2월의 추위를 기분 좋게 즐기시길 바랍니다.

끝나지 않을 것만 같이 지루했던 겨울

이번 겨울은 유난히 추웠습니다. 그리고 그 추위가 오래가기도 했고 매서웠죠.
끝나지 않을 것만 같이 지루했던 겨울이 드디어 시간에 쫓겨 봄에게 자리를 내어주려나 봅니다.
겨우내 얼어 있던 우리의 마음도 봄을 맞으면서 조금씩 활기차지겠죠?
우리의 옷차림도 훨씬 가벼워질 것이고 우리의 마음도 훨씬 더 따뜻해질 것입니다.

하루에도 수없이 많은 상상

저에게 1월은 하루에도 수없이 많은 상상을 했던 달이었습니다.
어떤 것은 상상으로 끝나기도 하지만 또 어떤 것은 현실에 많은 도움을 주기도 합니다.
저는 상상이 세상을 바꾼다고 합니다.
우리는 어릴 적 본 영화에서 보고 깜짝 놀랐던 한 장면이 지금에 와서 현실이 되어 나타나는 것을 발견합니다.

미래 어느 시점

올해는 유난히 겨울이 길고 지루하게 느껴집니다.
이러다 정말 미래 어느 시점에는 봄이라는 단어가 사라져 버리는 것이 아닌가 하는 걱정이 생깁니다.
마음에는 훨씬 전에 봄을 불러왔는데 겨울 냄새가 잔뜩 뭍은 바람이 아직 봄을 밀어내고 있습니다.
차가운 바람과 아직도 냉랭한 공기에 힘겹겠지만 지금까지 잘 기다려왔듯이 조금만 더 여유를 가지고 봄을 기다리시기 바랍니다.

목표없는 실천

목표 없는 실천은 발전이 없고 목표는 있는데 계획이 없으면 효율이 없습니다.
그리고 목표는 있는데 실천을 하지 않으면 그 목표 역시도 소용이 없어집니다.
내가 하고자 하는 목표를 세우고 그 목표에 맞게 현실성 있게 계획을 세우고 그다음 가장 중요한 실천까지 해야 비로소 목표 달성을 할 수 있습니다.

하늘도 푸른 자태

빙판길은 어느 정도 제자리를 찾았고 하늘도 푸른 자태를 뽐내고 있습니다.
오랜만에 날씨가 좋아서 아이들이 놀이터에서 뛰어놀고 있습니다.
응달에는 눈이 하얗게 쌓여있지만 별문제가 되지는 않습니다.

어떻게 하면 충실히 살지를 골몰

감정을 모조리 쏟기보다 현재를 어떻게 하면 충실히 살지를 골몰해야 합니다.
지금 옆에 있는 사람에게 고마워하며 더 잘해야겠다는 다짐을 해봅니다.
뭐니 뭐니 해도 옆에 있는 사람이 최고입니다.

마음만은 이팔청춘

마음만은 이팔청춘인데 몸만 큰 아이라 생각하고 싶습니다.
모든 것을 책임지고 하루하루 달라지는 체력을 감당하는 것에 익숙해지고 계시는지요?
겨울의 끄트머리에서 걸음이 빨라지고 있는 날들입니다.
벌써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리고 있습니다.

갑자기 찾아온 봄

갑자기 찾아온 봄 앞에 당황하기가 쉬운데요.
지금부터라도 무엇을 해야 할지 방향을 설정하는 일이 중요하다 하겠습니다.
겨울 동안 잠을 잔 이가 자신임을 깨닫는 하루입니다.

더디 올 것 같던 봄

더디 올 것 같던 봄이 완연해지기를 기대하는 마음이 앞섭니다.
봄이 왔다는 소식을 친구에게도 알려주고 싶습니다.
멀리 있는 친구가 오늘따라 더 보고 싶은 하루입니다.

목련 나무에 연둣빛 꽃망울

자세히 보니 목련 나무에 연둣빛 꽃망울이 달린 것이 보입니다.
봄이 오긴 오나 봅니다.
기다린 자에게 축복이 가득한 봄을 당황하지 않게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따뜻한 햇볕 아래 몸과 마음을 녹일 날이 그리 멀지 않았습니다.

체감온도

체감온도는 영하를 밑돌고 있는데 인식이라도 그렇게 하여 몸을 좀 녹여야 하겠습니다.
아 봄이 오고 있는 것인지 가고 있는 것인지 확인해보고 싶습니다.
추위가 언제쯤 우리 곁을 떠나게 될지 하루하루 지켜보고 서 있습니다.

좋은 날보다 궂은 날

땅은 얼어있고 좋은 날보다 궂은 날이 더 많습니다.
흐린 하늘에서 뭐라도 떨어질 것 같은데요.
창밖으로 부는 바람이 스산하게 느껴져 나뒹구는 나뭇잎처럼 몸을 부스스 떨고 있네요.

즐거운 소동이 벌어졌던 기억

즐거운 소동이 벌어졌던 기억이 떠올라 웃음이 지어지는데요.
정월대보름인데 여러분은 부럼을 드셨는지요?
오늘은 달이 꽉 차서 보름달을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날씨가 좋다면 둥근 달을 볼 수 있으리라는 기대가 생깁니다.

겨울은 길고 그리움에 사무쳐

목 놓아 불러도 이미 돌이킬 수 없는데 말입니다.
잠깐의 생각만으로도 아득해지지만 다시 현실로 돌아와야 하지요.
겨울은 길고 그리움에 사무쳐 있습니다.

그림같이 펼쳐지는 눈 풍경

올해는 유난히 눈을 보기 힘든지라 그림같이 펼쳐지는 눈 풍경에 행복하기만 합니다.
올 들어 두 번째 달을 맞이하여 조금씩 겨울에 익숙해질 때쯤 입춘을 맞이하였는데요.
시시각각 봄이 다가오는 소리가 들리는 듯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