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폼예스폼 로고
좋은인사말좋은인사말 로고

제일 상단으로

7월 283건

떨어 지는 학습 의욕

학생 여러분 안녕하세요?
학기 시작이 불과 얼마 전처럼 느껴지는데 올해도 벌써 반을 넘게 달려왔습니다.
달력은 7월을 가리키고 있고 드디어 여름이란 놈이 우리 코앞에 다가와 있습니다.

아직도 생각나는 우면산 사태

보통은 6월 말이면 장마가 끝나는데 올해는 유독 7월이 한참 지났는데도 이렇게 비가 하염없이 오고 있습니다.
다행히 아직까지 큰 사고는 나지 않았지만 작년 여름에는 비 피해가 컸지요. 서울의 우면산 산사태가 나면서 많은 피해가 있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강남이 물에 잠기면서 출근의 피해 그리고 시설 피해도 이만저만이 아니었습니다.

도망간 봄 바람

오늘은 유난히 더 뜨거운 태양이 내리쬐는 듯한 7월의 어느 날입니다.
얼마 전까지 불어오던 시원한 봄바람이 다 어디로 갔는지 너무도 그립습니다.
이렇게 뜨겁게 데워지기 전의 봄 햇살이 생각납니다.

냉커피 한잔의 소소한 행복

흐린 날을 기대하며 출근길에 부지런히 서두르고 있는 오늘입니다.
7월은 점점 푸르러 어디를 가더라도 여름의 진한 향기를 맡을 수가 있습니다.
싱그럽다 못해 말라비틀어질 정도로 태양은 찬란하게 빛을 발하고 있으며 사람들의 출근길에 묵묵히 인사를 건네고 있습니다.

오늘 하루에 대한 노력

느슨해진 마음을 다잡자는 다짐을 하게 되는 7월입니다.
무수한 날들 중에 맞이하게 된 오늘을 위하여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지 살펴보고 있습니다.
어쩌면 이 넓고 넓은 우주 중에 지구라는 곳에서 생이라는 선물을 우연히 얻게 되었는데 원래 가진 것이라 착각하고는 합니다.

정신없이 흘러가는 하루

정신없이 또 하루가 저물고 맙니다.
여름이라 땀을 흘리는 것은 당연한데 오늘은 날씨마저 불볕더위를 선사하고 있습니다.
열심히 구슬땀을 흘리며 땀을 닦는 순간에 좋지 않은 감정은 저 멀리 달아난 것 같습니다.

여름방학은 수험생에게 인생의 전환점

7월과 함께 본격적인 여름방학이 시작되었습니다.
여름방학이라는 말에 걸맞게 더운 날씨가 연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학교 나무에 매달린 매미의 울음소리를 보니 정말 우리가 여름 중앙에 서 있다는 생각마저 드는 요즘입니다.

여름에 익숙해짐

다가갈 수도 물러설 수도 없는 여름에 익숙해지고 있는 7월입니다.
사람들의 옷차림이 가볍고 짧아진 만큼 조금이라도 더 시원해졌으면 하고 바라는데요.
바람과는 다르게 감정은 표정과 몸짓에 여실히 드러나고 맙니다.

삶에 온도

○○초등학교 동창회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7월 마지막 주 오늘 최고 기온은 33도라고 합니다.
우리의 신체 온도는 36.5도 정도인데 이러다가 날씨가 우리 체온만큼이나 뜨거워지는 것은 아닌지 걱정입니다.

하계 여름 캠프 소개

안녕하세요? 학부모 학생 여러분.
어느덧 여름방학이 한 발짝 다가온 7월입니다.
부모님은 7월이 두려울 것이고 아이들은 7월이 반갑기만 할 것입니다.

습한 기운

습한 기운과 열렬히 싸워야 하는 7월입니다.
장마가 끝난 줄 알았는데 다시 이어지고 있으며 우리의 감정을 흔들어놓고 지나고 있습니다.
습기가 사방에 퍼져 있어서 잘 말리지 않으면 곰팡이와 세균이 증식할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데요.

기다리는 소나기

무턱대고 소나기를 기다리고 있는 하루입니다.
입술이 바싹 메말라서 마치 가뭄에 논바닥이 쩍쩍 갈라지는 현상이 연상됩니다.
땡볕에 한동안 서 있기라도 한다면 건조함으로 인하여 몸에 수분이 마를 것이 염려가 됩니다.

하늘은 파랗고 바람은 상쾌

손에서 부채를 놓을 수가 없는 무더운 날들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하늘은 파랗고 상쾌한 바람이 불어 가벼운 차림으로 길을 나서봅니다.
산책길에 길게 늘어선 나무들이 팔을 흔들며 푸른 응원을 보내고 있습니다.

식혜가 생각 나는 7월

차가운 얼음에 동동 띄운 식혜가 생각나는 7월입니다.
식혜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편이지만 어릴 적에 집에서 해 주시던 어머니의 손맛이 그리운 것은 왜일까요.
더위에 지쳐서 웃음을 잃어가는 요즘입니다.

매일 매일 새로운 7월

매일 매일이 새롭게 느껴지는 7월입니다.
날씨가 맹 후텁지근하여 긴 머리를 돌돌 말아 틀어 올려 봅니다.
남성이라면 짧은 머리를 하고 반바지차림으로 비교적 가볍게 집을 나서는 경우가 많은데요.

하반기를 향하여

덥다는 말 이외에 달리 무슨 말이 더 필요할까 생각이 드는 7월입니다.
꾸준히 시간을 달려 이제 여름휴가만을 앞두고 있습니다.
달력을 보니 어느새 상반기를 다 보내었고 이제 남은 하반기를 향하여 부지런히 걸음을 옮기고 있는 우리인데요.

사원들에게 전하는 7월 인사

사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업무에 매진들 하고 있으신지요?
벌써 올해도 어느새 절반이 지나갔습니다.

본격적인 한 여름

장마 때의 습기가 어딘가로 다 숨어버렸음을 느끼는 7월입니다.
땡볕 더위에 건강하신지요?
장마의 매운 뒤끝을 경험하고 본격적인 한여름을 경험하게 되는 날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숨 못자는 날

밤에 깊은 잠에 빠지지 못하고 뒤척이다 살포시 아침을 맞고 말았습니다.
눈을 빨갛고 머리는 무거워 잠깐 베개에 머리만 붙였다 뗀 것만 같습니다.
그래도 불면증에 시달리지 않는 것만으로도 다행이라는 생각을 하며 감사해야 하겠지요.

호우로 인한 비상경계령

일기예보에 집중하게 되는 7월입니다.
궂은 날씨가 좋아지고 있다고는 하지만 잿빛의 하늘이 언제 맑아질지는 알 수가 없습니다.
연일 계속되는 장마로 인하여 호우 비상경계령이 내려진 지 몇 시간이 되었는데요.
온라인문의 카톡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