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폼예스폼 로고
좋은인사말좋은인사말 로고

제일 상단으로

7월 283건

뭉게구름을 바라보고 있는 7월

마치 한 폭의 그림을 연상케 하는 뭉게구름을 바라보고 있는 7월입니다.
푸른 물에 우유를 풀어놓은 듯해 우연히 올려다본 하늘을 감상하고 있습니다.
하나의 발견이라도 한 것처럼 가만히 응시하고 있노라면 멀리서 그리고 가까운 곳에서 매미가 뜨거운 여름을 토해내기라도 하듯 시끄럽게 울어댑니다.

쌉쌀한 냉커피 한 잔

쌉쌀한 냉커피 한 잔에 여름이 시원해짐을 느끼는 7월입니다.
야속하게도 더위는 그칠 줄을 모르고 날로 무더워 절정에 이르고 있습니다.
앉아만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날인 오늘은 바람마저 잠잠합니다.

장마가 아닌 우기

여러분 안녕하세요?
벌써 7월이 시작되었습니다.
보통 이맘때는 한창 장마가 이어지는 시기입니다.

겨울보다 낳은 여름

안녕하세요? 뜨거운 7월이 시작되었습니다.
여러분에게 여름은 7월은 어떤 느낌인가요?
저는 개인적으로 여름이 겨울보다 좋다고 생각합니다.

김 빠진 맥주

한여름의 열기에 점점 맥을 못 추고 있는데 시간은 잘도 흘러감을 느낍니다.
미지근하여 김이 빠진 맥주를 마시는 것처럼 우리의 몸이 무언가 허전하고 무기력해지는 것은 순전히 무더위 때문입니다.
계절의 영향을 덜 받는 사람이면 좋겠지만 긴장하지 않고 있으면 어느새 스멀스멀 짜증이 밀려오기도 합니다.

느림 걸음

실온에 놓아둔 미지근한 물을 벌컥 들이마시고 있는 날입니다.
불볕더위에 머리카락이 타는 듯 착각을 불러일으킬 만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7월은 더위로 인하여 체력의 한계를 느끼기 쉽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여름을 노래하는 매미

햇볕이 한없이 따갑게 느껴져 보이는 대로 그늘로 달음질치는 하루입니다.
매미는 쉬지 않고 여름을 노래하며 우리의 지친 마음에 감동을 주고 있는데요.
더위가 더 이상 고통스럽지 않은 때가 언젠가는 찾아온다는 것을 알기에 그럭저럭 참아내고 있습니다.

흐르는 시간과 아이들

시간이 참 빠르게 흘러갑니다.
눈 깜짝할 새 자라나는 아이들처럼 말이에요.
7월이 되면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고 이제 며칠 후면 벌써 여름방학이 시작됩니다.

여름휴가는 오아시스

여러분 반갑습니다.
더워지는 날씨에 사람들 표정이 점점 굳어져 가는 7월입니다.
얼마 있으면 여름휴가를 고려하는 분들이 점점 더 늘어날 것이라 생각합니다.

되돌아 보아야 할 시간

학생 여러분 여름방학 잘 보내고 있나요?
7월이 되면서 날씨는 더욱 무더워졌습니다.
20 년도 벌써 절반을 지나오면서 과연 6개월 동안 얼마나 알찬 삶을 살아왔는지 되돌아봐야 할 시기입니다.

수능 시험에 대한 부담감

학생 여러분 안녕하세요?
더운 날씨에 공부하느라 고생이 많다는 것 잘 알고 있습니다.
한여름이라는 말이 절실히 실감 나는 날입니다.

지겨운 장마

반갑습니다
장마가 지겹게 계속되는 7월입니다.
보통은 6월쯤 장마가 시작 돼서 7월 중순이 되면 끝이 나는데 올해 장마는 늦게 시작해서 그런지 7월 말이 되어 가도록 내리는 비가 그칠 줄을 모릅니다.

오늘 점심 메뉴

한 줄기 바람이 더없이 소중하게 느껴지는 계절입니다.
7월의 무더위는 쇠할 줄 모르고 절정을 향하여 꾸준히 달리고 있습니다.
후텁지근하여 습하기까지 하니 선선해질까 하여 마음이 먼저 가을을 마중을 나가 있습니다.

한 여름으로 향하여

한여름으로 향하여 끊임없이 달려가는 요즘입니다.
7월의 날씨는 무덥고도 무덥네요. 8월의 열기는 가히 상상할 수가 없을 정도로 말입니다.
7월의 끝을 향해 가면서 장마는 끝나고 뜨거운 태양만이 기승을 부리는 요즘입니다.

신입사원에게 전하는 7월 인사

무더운 여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7월입니다.
강렬한 햇볕 때문에 창밖을 바라보기만 해도 마치 땀이 나는 것 같습니다.
올해 장마는 다른 해보다 빠르게 오는 바람에 여름 역시도 더 성큼 우리 앞에 왔습니다.

수험생에게 전하는 여름 방학

이제 달력이 7월로 넘어왔습니다. 20 년의 절반을 달려왔습니다.
수능시험을 위해 작년 겨울방학부터 노력했던 여러분이 절반의 결실을 맺는 시기입니다.
어떤가요? 절반 여러분의 계획대로 잘 진행이 되고 있나요?

생각을 많이 하는 비오는 날

하늘에서 정신없이 쏟아지는 빗소리에 잠시 아무 생각 없이 마음이 먹먹해집니다.
이렇게 비가 세차게 쏟아지는 날은 도로 위의 차 지나가는 소리도 옆집에서 들리는 아이들 떠드는 소리도 저 멀리에 있는 듯 아주 작게 들립니다.
그래서 비가 오는 날에는 이런저런 생각을 많이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우울해지는 몸

7월이 되면서 부쩍 비가 쏟아지는 날이 잦아졌습니다.
이제는 당연히 외출할 때 우산을 챙겨야 할 것 같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본격적인 장마철이 되니 괜히 날씨 탓에 우울해지고 몸이 느려지는 것 같습니다.

남은 시간에 대한 생각

과거와 미래를 생각하게 되는 7월입니다.
달력을 보니 벌써 남은 반년을 보내게 되었음을 깨닫게 됩니다.
이미 올해의 반년은 지나갔으며 남은 시간을 어떻게 보내야 할지 마음을 새롭게 다지고 있는데요.

7월의 한가운데

여름방학 잘 보내고 있나요?
어느덧 7월 한가운데까지 왔습니다.
올해 초 수능시험 준비를 시작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절반이 지나가고 이젠 4개월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온라인문의 카톡문의